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00세 시대’ 건강 기준은?
입력 2017.02.02 (08:16) 수정 2017.02.02 (09:57)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기자 멘트>

100세 시대, 오래 사는 것 보다, 얼마나 건강하게 사는 지가 더 중요해진 시대죠.

내 몸이 어느 정도면 건강한 걸까, 몸무게는 적당한 건가, 하루에도 몇 번씩은 하게 되는 생각인데요.

이런 생각이 깊어지면 건강 염려증이라는 병도 앓게 되죠.

관련 자료를 보면, 만 15살 이상 한국인 35.1%만이 자신이 주관적인 건강 상태에 대해 좋다고 답했는데요.

OECD 평균인 69.2%보다 낮았습니다.

그런데 기대수명은 81.8살로 OECD 평균인 80.5살보다 1.3살 높았습니다.

현실보다 건강에 대한 의심이 많다 이렇게 볼 수 있겠죠.

그래서 건강하다라고 말할 수 있는 기준이 나왔습니다.

국민체육진흥공단 한국 스포츠개발원이 한국인의 체력 기준을 연구하고 있는데요.

이번엔 건강이라는 개념을 도입해서 체력 기준을 발표한 겁니다.

지난 3년간 19살 이상 인구 3782명을 연구한 결괍니다.

이 정도 체력이 되면, 건강하다고 말할수 있다는 뜻입니다.

한번 볼까요?

먼저, 체력의 기준은 역시 달리긴데요.

12분 동안 달리는 거리가 중요합니다.

20대 남성은 2500미터, 여성은 2100미터 정도를 달릴 수 있어야 합니다.

저 같은 40대는 2400미터를 12분 안에 달려야하는 거죠.

60대 중반까지만해도 2000미터 이상을 달릴 수 있으면 건강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달리기는 근력과 심폐 기능 등이 중요한데요.

이 기준에 못 미치면 고혈압이나 고지혈증, 복무비만 등이 합쳐진 대사 증후군 발생 위험이 남자는 4배 여자는 5배 높은 것으로 평가됐습니다.

운동을 통해 관리할 수 있는데요.

건강을 지키는 운동의 핵심은 근육입니다.

50살이 넘으면 해마다 근육량이 1% 정도씩 줄어든다고 합니다.

특히 엉덩이와 허벅지는 근육의 70%를 차지하는데요.

이 부분을 강화하기 위해서는 앉았다 일어서기를 반복하는 것이 좋습니다.

또 의자에 앉았을 때 아령을 꾸준히 든다면 상체 근력도 강화할 수 있겠죠.

건강하면 본인도 그렇지만, 아무래도 부모님의 건강도 걱정되기 마련인데요.

나이드실수록, 근력 강화와 함께 균형 훈련도 중요하다고 합니다.

박선우 기자가 부모님 건강 기준을 알려드릴 텐데요.

보시고 한번 우리 부모님은 어떠신가 살펴보시죠.

<리포트>

두 팔을 교차시킨 채 의자에 앉았다 일어났다를 되풀이합니다.

73살인 유영실 씨는 이 동작을 30초 동안 스무 번 넘게 반복했습니다.

<녹취> "스물 셋, 무릎 피고, 스물 넷, 좋아요. 스물 다섯."

최근 2년 동안 매일같이 꾸준히 운동해 근력과 지구력이 몰라보게 좋아진 덕분입니다.

<인터뷰> 유영실(서울 송파구/73세) : "근육이 많이 채워졌어요. 현재 제 나이에 비해서 거의 만점을 받을 정도입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65세 이상 남성은 앉았다 일어나기를 30초 동안 18회, 여성은 17회를 넘겨야 질병에 견딜 수 있는 건강한 체력입니다.

이 기준에 미치지 못한 남성은 두 배, 여성은 세 배 정도로 노쇠하거나 병에 걸릴 확률이 더 높았습니다.

의자에 앉아 있다가 3미터 거리의 장애물을 돈 뒤 다시 앉는데 걸린 시간도 6초 이내가 적정한 체력 수준입니다.

<인터뷰> 박세정(스포츠개발원 선임연구위원) : "(노년층은) 자립 생활을 위해서 보행 능력과 근력이 (중요합니다). 빨리 걷기나 의자에 앉았다 일어나기 같은 운동이 필요합니다."

이처럼 노년층을 포함해 성인의 체력을 측정할 수 있는 한국인의 건강 체력 기준이 마련됐습니다.

맞춤형 운동을 처방하는 국민체력인증센터도 여섯 곳 늘어나 과학적인 건강 관리를 뒷받침하게 됩니다.

KBS 뉴스 박선우입니다.
  • ‘100세 시대’ 건강 기준은?
    • 입력 2017-02-02 08:16:28
    • 수정2017-02-02 09:57:08
    아침뉴스타임
<기자 멘트>

100세 시대, 오래 사는 것 보다, 얼마나 건강하게 사는 지가 더 중요해진 시대죠.

내 몸이 어느 정도면 건강한 걸까, 몸무게는 적당한 건가, 하루에도 몇 번씩은 하게 되는 생각인데요.

이런 생각이 깊어지면 건강 염려증이라는 병도 앓게 되죠.

관련 자료를 보면, 만 15살 이상 한국인 35.1%만이 자신이 주관적인 건강 상태에 대해 좋다고 답했는데요.

OECD 평균인 69.2%보다 낮았습니다.

그런데 기대수명은 81.8살로 OECD 평균인 80.5살보다 1.3살 높았습니다.

현실보다 건강에 대한 의심이 많다 이렇게 볼 수 있겠죠.

그래서 건강하다라고 말할 수 있는 기준이 나왔습니다.

국민체육진흥공단 한국 스포츠개발원이 한국인의 체력 기준을 연구하고 있는데요.

이번엔 건강이라는 개념을 도입해서 체력 기준을 발표한 겁니다.

지난 3년간 19살 이상 인구 3782명을 연구한 결괍니다.

이 정도 체력이 되면, 건강하다고 말할수 있다는 뜻입니다.

한번 볼까요?

먼저, 체력의 기준은 역시 달리긴데요.

12분 동안 달리는 거리가 중요합니다.

20대 남성은 2500미터, 여성은 2100미터 정도를 달릴 수 있어야 합니다.

저 같은 40대는 2400미터를 12분 안에 달려야하는 거죠.

60대 중반까지만해도 2000미터 이상을 달릴 수 있으면 건강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달리기는 근력과 심폐 기능 등이 중요한데요.

이 기준에 못 미치면 고혈압이나 고지혈증, 복무비만 등이 합쳐진 대사 증후군 발생 위험이 남자는 4배 여자는 5배 높은 것으로 평가됐습니다.

운동을 통해 관리할 수 있는데요.

건강을 지키는 운동의 핵심은 근육입니다.

50살이 넘으면 해마다 근육량이 1% 정도씩 줄어든다고 합니다.

특히 엉덩이와 허벅지는 근육의 70%를 차지하는데요.

이 부분을 강화하기 위해서는 앉았다 일어서기를 반복하는 것이 좋습니다.

또 의자에 앉았을 때 아령을 꾸준히 든다면 상체 근력도 강화할 수 있겠죠.

건강하면 본인도 그렇지만, 아무래도 부모님의 건강도 걱정되기 마련인데요.

나이드실수록, 근력 강화와 함께 균형 훈련도 중요하다고 합니다.

박선우 기자가 부모님 건강 기준을 알려드릴 텐데요.

보시고 한번 우리 부모님은 어떠신가 살펴보시죠.

<리포트>

두 팔을 교차시킨 채 의자에 앉았다 일어났다를 되풀이합니다.

73살인 유영실 씨는 이 동작을 30초 동안 스무 번 넘게 반복했습니다.

<녹취> "스물 셋, 무릎 피고, 스물 넷, 좋아요. 스물 다섯."

최근 2년 동안 매일같이 꾸준히 운동해 근력과 지구력이 몰라보게 좋아진 덕분입니다.

<인터뷰> 유영실(서울 송파구/73세) : "근육이 많이 채워졌어요. 현재 제 나이에 비해서 거의 만점을 받을 정도입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65세 이상 남성은 앉았다 일어나기를 30초 동안 18회, 여성은 17회를 넘겨야 질병에 견딜 수 있는 건강한 체력입니다.

이 기준에 미치지 못한 남성은 두 배, 여성은 세 배 정도로 노쇠하거나 병에 걸릴 확률이 더 높았습니다.

의자에 앉아 있다가 3미터 거리의 장애물을 돈 뒤 다시 앉는데 걸린 시간도 6초 이내가 적정한 체력 수준입니다.

<인터뷰> 박세정(스포츠개발원 선임연구위원) : "(노년층은) 자립 생활을 위해서 보행 능력과 근력이 (중요합니다). 빨리 걷기나 의자에 앉았다 일어나기 같은 운동이 필요합니다."

이처럼 노년층을 포함해 성인의 체력을 측정할 수 있는 한국인의 건강 체력 기준이 마련됐습니다.

맞춤형 운동을 처방하는 국민체력인증센터도 여섯 곳 늘어나 과학적인 건강 관리를 뒷받침하게 됩니다.

KBS 뉴스 박선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