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中 27시간 대치 끝에 붙잡힌 강도
입력 2017.02.02 (09:46) 수정 2017.02.02 (10:03)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건물 외벽에 설치된 에어컨 실외기 거치대를 오르내리며 경찰과 대치하던 강도가 27시간 만에 잡혔습니다.

<리포트>

장쑤 성 창슈의 한 아파트.

칼을 든 강도가 6층 에어컨 실외기 거치대에 몸을 기댄 채 버티고 있습니다.

벌써 20시간 째입니다.

<녹취> 경찰 : "잘 생각해봐요. 할머니 생각도 해야죠."

경찰의 추격을 받던 강도 용의자 왕씨는 창문을 통해 도주를 시도했는데요.

건물 밖에도 경찰이 배치되자 2층과 6층 사이 외벽을 오가며 버티기 시작했습니다.

만 하루 이상을 버틴 범인.

경찰은 범인의 체력이 떨어지기를 기다렸다 본격적인 체포 작전에 돌입합니다.

<인터뷰> 경찰 : "(범인이) 심하게 저항해 제가 손으로 칼을 잡은 상태에서 부러진 칼이 결국 바닥으로 떨어졌습니다."

오랜 시간 경찰과 대치하던 범인은 마지막 까지 격렬히 저항하다 27시간 만에야 체포됐습니다.
  • 中 27시간 대치 끝에 붙잡힌 강도
    • 입력 2017-02-02 09:47:49
    • 수정2017-02-02 10:03:54
    930뉴스
<앵커 멘트>

건물 외벽에 설치된 에어컨 실외기 거치대를 오르내리며 경찰과 대치하던 강도가 27시간 만에 잡혔습니다.

<리포트>

장쑤 성 창슈의 한 아파트.

칼을 든 강도가 6층 에어컨 실외기 거치대에 몸을 기댄 채 버티고 있습니다.

벌써 20시간 째입니다.

<녹취> 경찰 : "잘 생각해봐요. 할머니 생각도 해야죠."

경찰의 추격을 받던 강도 용의자 왕씨는 창문을 통해 도주를 시도했는데요.

건물 밖에도 경찰이 배치되자 2층과 6층 사이 외벽을 오가며 버티기 시작했습니다.

만 하루 이상을 버틴 범인.

경찰은 범인의 체력이 떨어지기를 기다렸다 본격적인 체포 작전에 돌입합니다.

<인터뷰> 경찰 : "(범인이) 심하게 저항해 제가 손으로 칼을 잡은 상태에서 부러진 칼이 결국 바닥으로 떨어졌습니다."

오랜 시간 경찰과 대치하던 범인은 마지막 까지 격렬히 저항하다 27시간 만에야 체포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