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스마트워치 시장 애플-삼성 점유율 격차 확대
입력 2017.02.02 (10:30) 수정 2017.02.02 (10:34) 경제
지난해 4분기 세계 스마트워치 시장 1위 애플과 2위 삼성전자 간 점유율 격차가 더 확대됐다고 미국 시장조사기관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가 밝혔다.

애플은 지난해 4분기 520만 대, 삼성전자는 80만 대의 스마트워치를 각각 판매했다. 1년 전 같은 기간과 비교해 애플 판매량은 2% 늘었으나 삼성전자의 판매량은 38% 줄었다. 애플의 판매량이 삼성전자의 6.5배에 달했다.

이에 따라 애플의 시장 점유율은 2015년 4분기 63.0%에서 작년 4분기 63.4%로 올랐고, 같은 기간 삼성전자의 점유율은 16.0%에서 9.8%로 떨어졌다.

SA는 지난해 연말 휴가시즌에 신제품 '애플워치 시리즈2'에 대한 수요가 강하게 나타난 덕분에 애플이 대규모 재고를 소진할 수 있었다고 분석했다.

반면에 삼성전자는 지난해 4분기 신제품 '기어S3'를 글로벌 시장에서 비교적 늦게 출시한 영향으로 분기 판매량과 점유율이 줄었다고 SA는 평가했다.
  • 스마트워치 시장 애플-삼성 점유율 격차 확대
    • 입력 2017-02-02 10:30:19
    • 수정2017-02-02 10:34:22
    경제
지난해 4분기 세계 스마트워치 시장 1위 애플과 2위 삼성전자 간 점유율 격차가 더 확대됐다고 미국 시장조사기관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가 밝혔다.

애플은 지난해 4분기 520만 대, 삼성전자는 80만 대의 스마트워치를 각각 판매했다. 1년 전 같은 기간과 비교해 애플 판매량은 2% 늘었으나 삼성전자의 판매량은 38% 줄었다. 애플의 판매량이 삼성전자의 6.5배에 달했다.

이에 따라 애플의 시장 점유율은 2015년 4분기 63.0%에서 작년 4분기 63.4%로 올랐고, 같은 기간 삼성전자의 점유율은 16.0%에서 9.8%로 떨어졌다.

SA는 지난해 연말 휴가시즌에 신제품 '애플워치 시리즈2'에 대한 수요가 강하게 나타난 덕분에 애플이 대규모 재고를 소진할 수 있었다고 분석했다.

반면에 삼성전자는 지난해 4분기 신제품 '기어S3'를 글로벌 시장에서 비교적 늦게 출시한 영향으로 분기 판매량과 점유율이 줄었다고 SA는 평가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