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潘 나쁜 뉴스 7~8건이 가짜…예방 법제화 할 것”
입력 2017.02.02 (10:59) 수정 2017.02.02 (11:02) 정치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는 2일(오늘) 가짜 뉴스의 생산과 유통을 막는 법제화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바른정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과 관련한 나쁜 뉴스 중 7~8건이 가짜 뉴스였다는 보고가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어서 "공적 영역이 아닌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서 가짜뉴스가 유포되는 것을 처벌하는 규정이 미비하다"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SNS에서 유포되던 가짜뉴스가 공적 뉴스란에 올라가는 일도 많다"며 "특히 선거를 앞두고 이런 일이 많아서, 바른정당이 중심이 돼 법적 정비를 하겠다"고 강조했다.
  • “潘 나쁜 뉴스 7~8건이 가짜…예방 법제화 할 것”
    • 입력 2017-02-02 10:59:33
    • 수정2017-02-02 11:02:04
    정치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는 2일(오늘) 가짜 뉴스의 생산과 유통을 막는 법제화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바른정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과 관련한 나쁜 뉴스 중 7~8건이 가짜 뉴스였다는 보고가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어서 "공적 영역이 아닌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서 가짜뉴스가 유포되는 것을 처벌하는 규정이 미비하다"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SNS에서 유포되던 가짜뉴스가 공적 뉴스란에 올라가는 일도 많다"며 "특히 선거를 앞두고 이런 일이 많아서, 바른정당이 중심이 돼 법적 정비를 하겠다"고 강조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