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AI 확산 비상
정읍 야생조류 분변서 고병원성 AI 바이러스 검출
입력 2017.02.02 (11:00) 수정 2017.02.02 (11:05) 경제
야생조류의 분변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AI 바이러스가 또 검출됐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달 24일 전북 정읍시 신태인읍 신용리에서 채취한 야생조류 분변 시료에 대한 정밀검사 결과 H5N6형 고병원성 AI 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야생조류와 분변에서 AI가 확진된 건수는 총 45건(H5N6형 42건, H5N8형 3건)으로 늘었다.

농식품부는 정읍에서 야생조류 분변이 채취된 지점을 중심으로 반경 10㎞를 예찰 지역으로 설정하고 가금류의 이동을 제한하기로 했다.

또 이 지역의 철새도래지 출입을 통제하고 매일 소독을 할 방침이다.

한편 가금류 사육 농가의 AI 발생 신고는 지난달 25일부터 어제(1일)까지 8일째 0건을 기록하고 있다.

새로 확진된 농가도 발생하지 않아 살처분 마릿수는 3천280여만 마리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고 농식품부는 밝혔다.
  • 정읍 야생조류 분변서 고병원성 AI 바이러스 검출
    • 입력 2017-02-02 11:00:33
    • 수정2017-02-02 11:05:17
    경제
야생조류의 분변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AI 바이러스가 또 검출됐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달 24일 전북 정읍시 신태인읍 신용리에서 채취한 야생조류 분변 시료에 대한 정밀검사 결과 H5N6형 고병원성 AI 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야생조류와 분변에서 AI가 확진된 건수는 총 45건(H5N6형 42건, H5N8형 3건)으로 늘었다.

농식품부는 정읍에서 야생조류 분변이 채취된 지점을 중심으로 반경 10㎞를 예찰 지역으로 설정하고 가금류의 이동을 제한하기로 했다.

또 이 지역의 철새도래지 출입을 통제하고 매일 소독을 할 방침이다.

한편 가금류 사육 농가의 AI 발생 신고는 지난달 25일부터 어제(1일)까지 8일째 0건을 기록하고 있다.

새로 확진된 농가도 발생하지 않아 살처분 마릿수는 3천280여만 마리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고 농식품부는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