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세훈 “潘, 바른정당과 연대 의지 확고”
입력 2017.02.02 (11:00) 수정 2017.02.02 (11:05) 정치
바른정당 오세훈 최고위원은 2일(오늘)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바른정당과 연대하겠다는 의지가 확고하다고 보고 반 전 총장 캠프에 합류하기로 결심했었다는 비화를 소개했다.

오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원래 예정대로라면 오늘 최고위원회의가 제가 참석하는 마지막 회의가 됐을 것"이라며 이날 최고위원직을 사퇴하고 반 전 총장 캠프의 선거총괄 지휘 역을 맡겠다는 입장을 밝힐 예정이었다고 말했다.

오 최고위원은 또 "앞서 반 전 총장에게 다짐을 받은 게 있었다"면서 "(반 전 총장은) 여러 정파와 바른정당 후보들과 연대할 지에 대해 확고한 의지를 피력했다"고 전했다.

오 최고위원은 바른정당과 반 전 총장과의 관계 형성을 위해 역할을 할 생각이 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반 전 총장께서) 지금 당장 마음이 아프시고 상처 받으신 상태일텐데 추후에 조금 시간이 흘러서 가급적이면 도움을 주실 수 있으면 좋겠다는 취지를 전달할 수 있는 기회가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오 최고위원은 이와 함께 대선 불출마 선언을 번복할 지에 대해선 "어제 오늘 그런(출마) 말씀을 하시는 분들이 몇 분 계셨는데, 대선에 출마한다는 게 그렇게 가볍게 다시 생각할 수 있는 사안은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 오세훈 “潘, 바른정당과 연대 의지 확고”
    • 입력 2017-02-02 11:00:33
    • 수정2017-02-02 11:05:07
    정치
바른정당 오세훈 최고위원은 2일(오늘)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바른정당과 연대하겠다는 의지가 확고하다고 보고 반 전 총장 캠프에 합류하기로 결심했었다는 비화를 소개했다.

오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원래 예정대로라면 오늘 최고위원회의가 제가 참석하는 마지막 회의가 됐을 것"이라며 이날 최고위원직을 사퇴하고 반 전 총장 캠프의 선거총괄 지휘 역을 맡겠다는 입장을 밝힐 예정이었다고 말했다.

오 최고위원은 또 "앞서 반 전 총장에게 다짐을 받은 게 있었다"면서 "(반 전 총장은) 여러 정파와 바른정당 후보들과 연대할 지에 대해 확고한 의지를 피력했다"고 전했다.

오 최고위원은 바른정당과 반 전 총장과의 관계 형성을 위해 역할을 할 생각이 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반 전 총장께서) 지금 당장 마음이 아프시고 상처 받으신 상태일텐데 추후에 조금 시간이 흘러서 가급적이면 도움을 주실 수 있으면 좋겠다는 취지를 전달할 수 있는 기회가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오 최고위원은 이와 함께 대선 불출마 선언을 번복할 지에 대해선 "어제 오늘 그런(출마) 말씀을 하시는 분들이 몇 분 계셨는데, 대선에 출마한다는 게 그렇게 가볍게 다시 생각할 수 있는 사안은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