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특검, ‘명품가방 선물’ 김영재 원장 부인 구속영장…‘김영재 특혜’ 정만기 산자부 차관 소환
입력 2017.02.02 (11:16) 수정 2017.02.02 (15:54) 사회

[연관기사] ☞ [뉴스12] ‘명품가방 선물’ 김영재 원장 부인 영장 청구

최순실 씨의 단골 성형외과 의사인 '김영재 원장 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어제(1일) 김 원장의 부인 박채윤 씨에 대해 '뇌물공여 혐의'로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박 씨는 정부로부터 각종 지원을 받은 대가로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의 부인에게 명품가방을 선물하는 등 금품을 건넨 혐의를 받고 있다. 박 씨가 운영하는 의료용품 제조회사인 와이제이콥스메디칼은 지난 2015년~2016년 대통령의 해외순방 경제사절단에 세 차례 선정되고, 정부로부터 연구개발비 15억 원을 지원받아 특혜 논란이 일었다.

이규철 특검보는 오늘(2일) 오후 브리핑에서 "박 씨의 뇌물액은 수천만 원 상당"이라며, "뇌물 수수자는 언론 보도 대로 안 전 수석이 맞지만, 대통령이나 최순실 씨도 포함됐는지는 말하기 곤란하다"고 밝혔다.

박 씨는 최근 특검 조사에서 "안 전 수석 측이 먼저 금품을 요구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특검은 정만기 산업통상자원부 1차관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 중이다.

오늘 오후 2시쯤 특검에 출석한 정 차관은 '김 원장 부인 회사에 정부가 연구개발비를 지원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맞다"고 답했다. 하지만 '김 원장의 중동 진출을 지원했느냐'는 질문에는 "제가 그때 관여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특검은 정 차관을 상대로 청와대가 김 원장 부부를 지원하게 된 경위와 대통령의 지시 여부 등을 집중 조사하고 있다.

특검은 김 원장에 대해서도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 특검, ‘명품가방 선물’ 김영재 원장 부인 구속영장…‘김영재 특혜’ 정만기 산자부 차관 소환
    • 입력 2017-02-02 11:16:52
    • 수정2017-02-02 15:54:21
    사회

[연관기사] ☞ [뉴스12] ‘명품가방 선물’ 김영재 원장 부인 영장 청구

최순실 씨의 단골 성형외과 의사인 '김영재 원장 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어제(1일) 김 원장의 부인 박채윤 씨에 대해 '뇌물공여 혐의'로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박 씨는 정부로부터 각종 지원을 받은 대가로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의 부인에게 명품가방을 선물하는 등 금품을 건넨 혐의를 받고 있다. 박 씨가 운영하는 의료용품 제조회사인 와이제이콥스메디칼은 지난 2015년~2016년 대통령의 해외순방 경제사절단에 세 차례 선정되고, 정부로부터 연구개발비 15억 원을 지원받아 특혜 논란이 일었다.

이규철 특검보는 오늘(2일) 오후 브리핑에서 "박 씨의 뇌물액은 수천만 원 상당"이라며, "뇌물 수수자는 언론 보도 대로 안 전 수석이 맞지만, 대통령이나 최순실 씨도 포함됐는지는 말하기 곤란하다"고 밝혔다.

박 씨는 최근 특검 조사에서 "안 전 수석 측이 먼저 금품을 요구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특검은 정만기 산업통상자원부 1차관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 중이다.

오늘 오후 2시쯤 특검에 출석한 정 차관은 '김 원장 부인 회사에 정부가 연구개발비를 지원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맞다"고 답했다. 하지만 '김 원장의 중동 진출을 지원했느냐'는 질문에는 "제가 그때 관여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특검은 정 차관을 상대로 청와대가 김 원장 부부를 지원하게 된 경위와 대통령의 지시 여부 등을 집중 조사하고 있다.

특검은 김 원장에 대해서도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