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황교안 권한대행, 대정부질문 불출석…“안보 공백 가능성”
입력 2017.02.02 (11:23) 수정 2017.02.02 (16:17) 정치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은 국회의 대정부질문 출석 요구와 관련해 "국회 출석으로 장시간 자리를 비우는 것은 촌각을 다투는 갑작스러운 위기 상황 발생 시 이에 즉시 대처하기 어려워지는 등 안보 공백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며 불출석 의사를 밝혔다.

총리실은 오늘(2일) 보도 참고자료를 통해 "국회에서 대정부질문에 출석과 답변을 요청하신 데 대해 재고해주실 것을 요청드린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총리실은 "권한대행이 국회에 출석·답변한 전례가 없음에도 지난해 12월 대정부질문에 출석했던 것은 국정운영 방향을 밝히라는 국민적 요구에 부응하고, 국회 교섭단체 간 협의를 통해 12월에 한해 출석하는 것으로 논의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번에 지난 교섭단체 간 협의가 감안되지 않아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황 권한대행은 지난해 12월 20∼21일에 국회 대정부질문에 출석했다. 총리실은 이어 "국회와의 긴밀한 소통·협력은 안정적인 국정운영을 위해 긴요하다고 생각하고 있다"면서도 "이와 함께 위기 상황 발생시 한순간의 국정 공백도 발생하지 않아야 한다는 점도 고려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무총리는 현재 대통령 권한대행의 책임을 받아 국가적 위기 상황에서 비상사태 발생 시 즉각 대응할 수 있는 태세를 갖추고,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며, 흔들림 없이 국정을 운영하는 막중한 소임을 다하기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황 권한대행은 오늘 오전에 본인 명의로 입장을 내놓았다가 이후 국무총리실의 입장으로 수정하고 안보 공백 가능성 있다는 문구를 넣어 입장을 다시 내놓았다.
  • 황교안 권한대행, 대정부질문 불출석…“안보 공백 가능성”
    • 입력 2017-02-02 11:23:21
    • 수정2017-02-02 16:17:05
    정치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은 국회의 대정부질문 출석 요구와 관련해 "국회 출석으로 장시간 자리를 비우는 것은 촌각을 다투는 갑작스러운 위기 상황 발생 시 이에 즉시 대처하기 어려워지는 등 안보 공백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며 불출석 의사를 밝혔다.

총리실은 오늘(2일) 보도 참고자료를 통해 "국회에서 대정부질문에 출석과 답변을 요청하신 데 대해 재고해주실 것을 요청드린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총리실은 "권한대행이 국회에 출석·답변한 전례가 없음에도 지난해 12월 대정부질문에 출석했던 것은 국정운영 방향을 밝히라는 국민적 요구에 부응하고, 국회 교섭단체 간 협의를 통해 12월에 한해 출석하는 것으로 논의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번에 지난 교섭단체 간 협의가 감안되지 않아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황 권한대행은 지난해 12월 20∼21일에 국회 대정부질문에 출석했다. 총리실은 이어 "국회와의 긴밀한 소통·협력은 안정적인 국정운영을 위해 긴요하다고 생각하고 있다"면서도 "이와 함께 위기 상황 발생시 한순간의 국정 공백도 발생하지 않아야 한다는 점도 고려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무총리는 현재 대통령 권한대행의 책임을 받아 국가적 위기 상황에서 비상사태 발생 시 즉각 대응할 수 있는 태세를 갖추고,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며, 흔들림 없이 국정을 운영하는 막중한 소임을 다하기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황 권한대행은 오늘 오전에 본인 명의로 입장을 내놓았다가 이후 국무총리실의 입장으로 수정하고 안보 공백 가능성 있다는 문구를 넣어 입장을 다시 내놓았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