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반기문 “정치인들 생각 달라 국민 고생…각성해야”
입력 2017.02.02 (11:23) 수정 2017.02.02 (11:31) 정치
대선 불출마를 선언한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은 2일(오늘) "(문제의) 모든 원인을 정치인이 제공하고 해결해야 하는데, 해결하는 데 있어 모두 생각이 다르니 국민이 고생한다"고 말했다.

반 전 총장은 이날 사당동 자택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실제 정치를 움직이는 것은 역시 정치인들이기 때문에, 정치인들이 더 각성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반 전 총장은 "모든 사람이 정치인에 대한 신뢰가 높지 않다"면서 "나도 유엔 사무총장을 하면서, 분쟁 당사자 간에 많은 이유가 있는데 이런 건 모두 정치적으로 해결해야 한다고 많이 강조했다. 시리아, 이라크, 리비아 등 모든 문제가 정치인들의 싸움으로 생긴다"라고 지적했다.

반 전 총장은 개헌 협의체 제안을 한 지 하루 만에 중도 포기 선언을 한 배경에 대해서는 "결정을 하려면 단호하게 해야 한다"면서 "오랫동안 숙고할 수는 있는데 결정은 바로 이행하는 게 좋다"고 말했다.

또 기존 정당에 입당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서는 "기존 정당에 들어가는 데 제약이 있었다. 왜냐하면, 가장 큰 정당이라고 본 새누리당이 우선 분열돼 있고 국민의 지탄을 받고 있었고, 초이스(선택지)가 별로 없는 것 아니겠느냐"고 밝혔다.

이와 함께, "나와 뜻을 같이하는 중립적이고 개혁적인 성향을 가진 분들과 힘을 합치면 되지 않을까 생각했고, 많은 사람이 그리 권고했다"면서 "나는 그게 옳은 방향이라고 생각했기에 시간을 갖고 20일간 열심히 노력한 것"이라고 말했다.
  • 반기문 “정치인들 생각 달라 국민 고생…각성해야”
    • 입력 2017-02-02 11:23:41
    • 수정2017-02-02 11:31:30
    정치
대선 불출마를 선언한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은 2일(오늘) "(문제의) 모든 원인을 정치인이 제공하고 해결해야 하는데, 해결하는 데 있어 모두 생각이 다르니 국민이 고생한다"고 말했다.

반 전 총장은 이날 사당동 자택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실제 정치를 움직이는 것은 역시 정치인들이기 때문에, 정치인들이 더 각성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반 전 총장은 "모든 사람이 정치인에 대한 신뢰가 높지 않다"면서 "나도 유엔 사무총장을 하면서, 분쟁 당사자 간에 많은 이유가 있는데 이런 건 모두 정치적으로 해결해야 한다고 많이 강조했다. 시리아, 이라크, 리비아 등 모든 문제가 정치인들의 싸움으로 생긴다"라고 지적했다.

반 전 총장은 개헌 협의체 제안을 한 지 하루 만에 중도 포기 선언을 한 배경에 대해서는 "결정을 하려면 단호하게 해야 한다"면서 "오랫동안 숙고할 수는 있는데 결정은 바로 이행하는 게 좋다"고 말했다.

또 기존 정당에 입당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서는 "기존 정당에 들어가는 데 제약이 있었다. 왜냐하면, 가장 큰 정당이라고 본 새누리당이 우선 분열돼 있고 국민의 지탄을 받고 있었고, 초이스(선택지)가 별로 없는 것 아니겠느냐"고 밝혔다.

이와 함께, "나와 뜻을 같이하는 중립적이고 개혁적인 성향을 가진 분들과 힘을 합치면 되지 않을까 생각했고, 많은 사람이 그리 권고했다"면서 "나는 그게 옳은 방향이라고 생각했기에 시간을 갖고 20일간 열심히 노력한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