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소녀상 호칭을 ‘위안부상’으로 통일 추진”
입력 2017.02.02 (11:43) 수정 2017.02.02 (11:48) 국제
일본 정부가 한국의 '소녀상' 호칭을 문제 삼으며 '위안부상'으로 통일해 지칭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2일 지지통신은 일본 외무성의 한 간부가 서울의 주한 일본대사관과 부산 총영사관 앞의 위안부 소녀상 호칭을 위안부상으로 통일하는 방향으로 조정하고 있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이는 일본 집권당인 자민당에서 소녀상이라는 호칭은 "소녀가 위안부로서 희생됐다고 생각될 수 있다"며 이를 피하라는 요구에 따른 것이라고 지지통신은 전했다. 그동안 일본 내 극우세력이 이런 주장을 해왔으나, 일본 정부가 이에 '동조'하는 흐름이 감지되고 있다.

자민당 의원들은 지난달 27일 열린 외교 관련 회의에서 외무성이 제출한 현안 보고 자료에 '위안부 소녀상'이라는 표현이 사용되자 "소녀상이라고 부르면, 실제 소녀가 위안부를 했다고 생각된다", "정부가 소녀상이라고 부르니 언론도 그렇게 표기한다"고 정부 측을 압박했다. 이에 외무성 간부는 명칭 변경을 검토하겠다고 물러선 바 있다.

기시다 후미오 외무상은 지난달 20일 국회 외교연설에서 '위안부상'이라는 표현을 사용했다.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지난달 11일 브리핑에서 일본의 극우 언론사인 산케이신문 기자가 호칭 문제를 거론하자 이전처럼 "위안부 소녀상이라고 하겠다"고 밝혔지만, 이후엔 '위안부상'이라는 표현도 사용하고 있다.
  • “日, 소녀상 호칭을 ‘위안부상’으로 통일 추진”
    • 입력 2017-02-02 11:43:44
    • 수정2017-02-02 11:48:37
    국제
일본 정부가 한국의 '소녀상' 호칭을 문제 삼으며 '위안부상'으로 통일해 지칭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2일 지지통신은 일본 외무성의 한 간부가 서울의 주한 일본대사관과 부산 총영사관 앞의 위안부 소녀상 호칭을 위안부상으로 통일하는 방향으로 조정하고 있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이는 일본 집권당인 자민당에서 소녀상이라는 호칭은 "소녀가 위안부로서 희생됐다고 생각될 수 있다"며 이를 피하라는 요구에 따른 것이라고 지지통신은 전했다. 그동안 일본 내 극우세력이 이런 주장을 해왔으나, 일본 정부가 이에 '동조'하는 흐름이 감지되고 있다.

자민당 의원들은 지난달 27일 열린 외교 관련 회의에서 외무성이 제출한 현안 보고 자료에 '위안부 소녀상'이라는 표현이 사용되자 "소녀상이라고 부르면, 실제 소녀가 위안부를 했다고 생각된다", "정부가 소녀상이라고 부르니 언론도 그렇게 표기한다"고 정부 측을 압박했다. 이에 외무성 간부는 명칭 변경을 검토하겠다고 물러선 바 있다.

기시다 후미오 외무상은 지난달 20일 국회 외교연설에서 '위안부상'이라는 표현을 사용했다.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지난달 11일 브리핑에서 일본의 극우 언론사인 산케이신문 기자가 호칭 문제를 거론하자 이전처럼 "위안부 소녀상이라고 하겠다"고 밝혔지만, 이후엔 '위안부상'이라는 표현도 사용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