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외교부, 美 대북 선제타격론에 “북핵 위급성 반영한 것”
입력 2017.02.02 (15:31) 수정 2017.02.02 (15:39) 정치
외교부는 미국 내에서 제기되고 있는 대북 선제타격론에 대해 "북핵 문제의 시급성, 위급성을 반영한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오늘(2일) 정례브리핑에서 최근 미 상원 외교위 청문회에서 대북 선제타격론이 제기된 데 대한 우리 정부의 입장을 묻는 말에 구체적인 답변은 피한 채 이같이 말했다.

조 대변인은 미 상원 외교위의 청문회에 대해 "미국 제115대 회기 상원 외교위가 첫 청문회로서 북한 문제를 논의한 것은 북핵 문제의 엄중성과 시급성에 대한 미 정부의 인식과 우선순위를 분명하게 보여준 것으로 판단한다"면서 "이를 통해 다시 한 번 강력한 대북경고 메시지를 발신한 것으로 평가한다"고 강조했다.

조 대변인은 "오늘 방한한 매티스 미 국방장관이 트럼프 행정부의 각료로서 첫 방문지로 한국을 택했고 미 상원 청문회에서 '토픽'(의제)으로 북핵 문제를 했다는 것은 미국 행정부에서 북핵 문제에 대해 상당한 우선순위를 부여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조 대변인은 "정부는 트럼프 행정부 측과 북핵 위협 대응과 관련해 긴밀히 협의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북핵, 북한 문제와 관련한 모든 사안에 대해 빈틈없는 공조를 지속해 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현지시간으로 지난달 31일 개최된 미 상원 외교위 청문회에서는 제재 위주의 대북접근법으로는 북핵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는 지적과 함께 북한 정권교체, 체제전복 활동,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선제타격 필요성 등 수위 높은 주장들이 나왔다.
  • 외교부, 美 대북 선제타격론에 “북핵 위급성 반영한 것”
    • 입력 2017-02-02 15:31:14
    • 수정2017-02-02 15:39:49
    정치
외교부는 미국 내에서 제기되고 있는 대북 선제타격론에 대해 "북핵 문제의 시급성, 위급성을 반영한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오늘(2일) 정례브리핑에서 최근 미 상원 외교위 청문회에서 대북 선제타격론이 제기된 데 대한 우리 정부의 입장을 묻는 말에 구체적인 답변은 피한 채 이같이 말했다.

조 대변인은 미 상원 외교위의 청문회에 대해 "미국 제115대 회기 상원 외교위가 첫 청문회로서 북한 문제를 논의한 것은 북핵 문제의 엄중성과 시급성에 대한 미 정부의 인식과 우선순위를 분명하게 보여준 것으로 판단한다"면서 "이를 통해 다시 한 번 강력한 대북경고 메시지를 발신한 것으로 평가한다"고 강조했다.

조 대변인은 "오늘 방한한 매티스 미 국방장관이 트럼프 행정부의 각료로서 첫 방문지로 한국을 택했고 미 상원 청문회에서 '토픽'(의제)으로 북핵 문제를 했다는 것은 미국 행정부에서 북핵 문제에 대해 상당한 우선순위를 부여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조 대변인은 "정부는 트럼프 행정부 측과 북핵 위협 대응과 관련해 긴밀히 협의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북핵, 북한 문제와 관련한 모든 사안에 대해 빈틈없는 공조를 지속해 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현지시간으로 지난달 31일 개최된 미 상원 외교위 청문회에서는 제재 위주의 대북접근법으로는 북핵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는 지적과 함께 북한 정권교체, 체제전복 활동,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선제타격 필요성 등 수위 높은 주장들이 나왔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