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제 다시 고향 바다로 돌아가요
입력 2017.02.02 (16:04) 포토뉴스
이제 다시 고향 바다로 돌아가요

2일 오후 경남 거제시 능포동 인근 해상에서 사람처럼 웃는 상괭이 돌고래 '새복이'가 건강한 모습으로 배를 타고 고향 바다에 도착하고 있다. 다시 바다로 돌아간 새복이는 몸길이 130㎝ 수컷이다. 새복이는 지난해 말 구조 당시 꼬리지느러미에 상처가 나고 탈진 상태를 보여 해양동물 전문 구조기관 '시 라이프 부산아쿠아리움'에서 한 달간 치료를 받고 건강을 회복했다.

다시 바다로 돌아가는 새복이
2일 오후 경남 거제시 능포동 인근 해상에서 사람처럼 웃는 상괭이 돌고래 '새복이'가 건강한 모습으로 배를 타고 고향 바다에 도착하고 있다. 다시 바다로 돌아간 새복이는 몸길이 130㎝ 수컷이다. 새복이는 지난해 말 구조 당시 꼬리지느러미에 상처가 나고 탈진 상태를 보여 해양동물 전문 구조기관 '시 라이프 부산아쿠아리움'에서 한 달간 치료를 받고 건강을 회복했다.
 
  • 이제 다시 고향 바다로 돌아가요
    • 입력 2017-02-02 16:04:31
    포토뉴스

2일 오후 경남 거제시 능포동 인근 해상에서 사람처럼 웃는 상괭이 돌고래 '새복이'가 건강한 모습으로 배를 타고 고향 바다에 도착하고 있다. 다시 바다로 돌아간 새복이는 몸길이 130㎝ 수컷이다. 새복이는 지난해 말 구조 당시 꼬리지느러미에 상처가 나고 탈진 상태를 보여 해양동물 전문 구조기관 '시 라이프 부산아쿠아리움'에서 한 달간 치료를 받고 건강을 회복했다.

2일 오후 경남 거제시 능포동 인근 해상에서 사람처럼 웃는 상괭이 돌고래 '새복이'가 건강한 모습으로 배를 타고 고향 바다에 도착하고 있다. 다시 바다로 돌아간 새복이는 몸길이 130㎝ 수컷이다. 새복이는 지난해 말 구조 당시 꼬리지느러미에 상처가 나고 탈진 상태를 보여 해양동물 전문 구조기관 '시 라이프 부산아쿠아리움'에서 한 달간 치료를 받고 건강을 회복했다.

2일 오후 경남 거제시 능포동 인근 해상에서 사람처럼 웃는 상괭이 돌고래 '새복이'가 건강한 모습으로 배를 타고 고향 바다에 도착하고 있다. 다시 바다로 돌아간 새복이는 몸길이 130㎝ 수컷이다. 새복이는 지난해 말 구조 당시 꼬리지느러미에 상처가 나고 탈진 상태를 보여 해양동물 전문 구조기관 '시 라이프 부산아쿠아리움'에서 한 달간 치료를 받고 건강을 회복했다.

2일 오후 경남 거제시 능포동 인근 해상에서 사람처럼 웃는 상괭이 돌고래 '새복이'가 건강한 모습으로 배를 타고 고향 바다에 도착하고 있다. 다시 바다로 돌아간 새복이는 몸길이 130㎝ 수컷이다. 새복이는 지난해 말 구조 당시 꼬리지느러미에 상처가 나고 탈진 상태를 보여 해양동물 전문 구조기관 '시 라이프 부산아쿠아리움'에서 한 달간 치료를 받고 건강을 회복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