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남경필 “2022년까지 사병 월급 94만 원으로 인상 추진”
입력 2017.02.02 (16:16) 수정 2017.02.02 (16:28) 정치
대선 출마를 선언한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오는 2022년까지 사병 월급을 최저 임금의 50% 수준인 94만 원으로 인상하겠다고 2일(오늘) 밝혔다.

남경필 지사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바른정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추운 겨울 젊은이들이 고생해 대한민국 국민이 안심하고 활동할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사병 월급이 인상될 경우 군 복무 기간 동안 약 2천만 원을 저축할 수 있고, 이를 등록금이나 창업자금으로 쓸 수 있게 된다면서, 소요 예산(약 6.9조 원)은 법인세 비과세 감면 축소 등을 통해 충당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남경필 지사는 이어 경기도 연천에 있는 28사단 수색대대를 방문해 "모병제 하면 군에 더 안 올 것이라고 하는데, 군대 오면 신분 상승이 된다. 군무원, 경찰, 소방공무원 등 다 군대를 통해서 선발해야 한다"며 자신의 '모병제' 공약을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겨냥해 "군대 규모가 줄어드는 마당에 12개월로 군 복무 기간을 줄이자는 것은 대통령 자격이 없다"고 비판했다.
  • 남경필 “2022년까지 사병 월급 94만 원으로 인상 추진”
    • 입력 2017-02-02 16:16:28
    • 수정2017-02-02 16:28:32
    정치
대선 출마를 선언한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오는 2022년까지 사병 월급을 최저 임금의 50% 수준인 94만 원으로 인상하겠다고 2일(오늘) 밝혔다.

남경필 지사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바른정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추운 겨울 젊은이들이 고생해 대한민국 국민이 안심하고 활동할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사병 월급이 인상될 경우 군 복무 기간 동안 약 2천만 원을 저축할 수 있고, 이를 등록금이나 창업자금으로 쓸 수 있게 된다면서, 소요 예산(약 6.9조 원)은 법인세 비과세 감면 축소 등을 통해 충당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남경필 지사는 이어 경기도 연천에 있는 28사단 수색대대를 방문해 "모병제 하면 군에 더 안 올 것이라고 하는데, 군대 오면 신분 상승이 된다. 군무원, 경찰, 소방공무원 등 다 군대를 통해서 선발해야 한다"며 자신의 '모병제' 공약을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겨냥해 "군대 규모가 줄어드는 마당에 12개월로 군 복무 기간을 줄이자는 것은 대통령 자격이 없다"고 비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