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외교부 “美이민정책 영향 예의주시…대책협의 예정”
입력 2017.02.02 (16:19) 수정 2017.02.02 (16:30) 정치
정부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반(反) 이민 정책이 현지 한인 불법체류자나 유학생 등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우려와 관련해 대책 마련에 착수했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오늘(2일) 정례브리핑에서 "현재 워싱턴을 포함한 주미대사관과 각 지역의 총영사관을 통해 실태조사, 분위기 등 관련 정보를 수집 중에 있다"며 "정보가 취합되는 대로 대책을 협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달 25~27일 3개의 초강경 반이민·난민 행정명령에 잇달아 서명하면서 국제사회의 비판 여론이 비등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민 정책과 관련해 추가 행정명령 발령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 대변인은 "우리 정부는 트럼프 행정부의 이민정책에 큰 관심을 갖고 있으며 예의주시하고 있다"면서 "특히 23만 명 정도로 추산되는 불법체류자의 권익보호를 위해 필요한 노력을 지속 경주해 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조 대변인은 불법체류자 권익과 관련해서는 구체적으로 체류 지위나 신변안전, 고용 보장 측면의 권익 보호라고 부연했다.

조 대변인은 아울러 "추가 행정명령에 따른 전문직 비자 쿼터 문제나 취업비자 제도개혁 문제 등에 대해 미국 현지 한인사회와 한인 유학생들에게 미칠 영향에 대해서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 외교부 “美이민정책 영향 예의주시…대책협의 예정”
    • 입력 2017-02-02 16:19:37
    • 수정2017-02-02 16:30:09
    정치
정부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반(反) 이민 정책이 현지 한인 불법체류자나 유학생 등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우려와 관련해 대책 마련에 착수했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오늘(2일) 정례브리핑에서 "현재 워싱턴을 포함한 주미대사관과 각 지역의 총영사관을 통해 실태조사, 분위기 등 관련 정보를 수집 중에 있다"며 "정보가 취합되는 대로 대책을 협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달 25~27일 3개의 초강경 반이민·난민 행정명령에 잇달아 서명하면서 국제사회의 비판 여론이 비등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민 정책과 관련해 추가 행정명령 발령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 대변인은 "우리 정부는 트럼프 행정부의 이민정책에 큰 관심을 갖고 있으며 예의주시하고 있다"면서 "특히 23만 명 정도로 추산되는 불법체류자의 권익보호를 위해 필요한 노력을 지속 경주해 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조 대변인은 불법체류자 권익과 관련해서는 구체적으로 체류 지위나 신변안전, 고용 보장 측면의 권익 보호라고 부연했다.

조 대변인은 아울러 "추가 행정명령에 따른 전문직 비자 쿼터 문제나 취업비자 제도개혁 문제 등에 대해 미국 현지 한인사회와 한인 유학생들에게 미칠 영향에 대해서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