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잠실5단지 ‘50층 재건축’ 제동에 매매시장도 급랭
입력 2017.02.02 (17:10) 수정 2017.02.02 (17:15) 경제
서울 송파구 잠실 재건축의 대표단지인 잠실 주공5단지의 '50층' 재건축 추진에 제동이 걸리면서 매매 냉기가 감돌고 있다. 지난해 11·3 부동산 대책의 여파로 하락했다가 최근 급매물이 팔리며 상승세를 타던 아파트 시세도 다시 주춤할 전망이다.

서울시와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잠실아파트지구 1주구 잠실5단지 재건축사업 정비계획변경 및 경관계획(안)이 전날 서울시 도시계획위원회(이하 도계위)에서 다시 보류됐다. 서울시는 한강변 주거지역 아파트의 최고 층수를 35층으로 제한하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지만, 잠실주공 5단지 조합은 최고 50층, 6천529가구 규모의 재건축 계획을 고집하면서 도계위의 문턱을 넘지 못했다.

일단 조합 측은 도계위의 결정이 나온 직후 조합원들에게 재건축 계획안에서 수정이 필요한 내용이 있는지 검토해 빠른 시일 내에 도계위에 재상정할계획이다. 그러나 최고층수 조정 여부는 언급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재건축 계획안이 도계위 문턱을 넘지 못하면서 내년부터 적용되는 재건축 초과이익환수제 적용을 피하고자 연내에 관리처분인가를 받으려 했던 잠실주공 5단지의 재건축 계획에도 차질이 예상된다.

잠실주공 5단지 인근 중개업소 관계자는 "3월 내에만 재건축 계획안이 도계위를 통과하면 연말까지 관리처분인가를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조합원들도 일단 조합의 결정을 지켜보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서울시는 '최고 35층'의 종전 방침에 변함이 없다는 입장이어서 50층 재건축이 조합의 기대처럼 쉽지는 않을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재건축 추진에 제동이 걸리면서 최근 회복되는 기미를 보였던 아파트 거래나 가격 상승세도 당분간 주춤할 것이라는 게 인근 중개업소들의 전망이다. 이미 매수 대기자들은 관망세로 돌아섰다.

이 아파트 전용면적 112㎡의 경우 11·3 부동산 대책 발표 이후 13억원까지 떨어졌다가 최근 상승세를 타면서 지난달 24일에는 1억원 이상 오른 14억1천만원에 거래됐고 호가는 14억2천만∼14억5천만원까지 올랐었다.
  • 잠실5단지 ‘50층 재건축’ 제동에 매매시장도 급랭
    • 입력 2017-02-02 17:10:48
    • 수정2017-02-02 17:15:52
    경제
서울 송파구 잠실 재건축의 대표단지인 잠실 주공5단지의 '50층' 재건축 추진에 제동이 걸리면서 매매 냉기가 감돌고 있다. 지난해 11·3 부동산 대책의 여파로 하락했다가 최근 급매물이 팔리며 상승세를 타던 아파트 시세도 다시 주춤할 전망이다.

서울시와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잠실아파트지구 1주구 잠실5단지 재건축사업 정비계획변경 및 경관계획(안)이 전날 서울시 도시계획위원회(이하 도계위)에서 다시 보류됐다. 서울시는 한강변 주거지역 아파트의 최고 층수를 35층으로 제한하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지만, 잠실주공 5단지 조합은 최고 50층, 6천529가구 규모의 재건축 계획을 고집하면서 도계위의 문턱을 넘지 못했다.

일단 조합 측은 도계위의 결정이 나온 직후 조합원들에게 재건축 계획안에서 수정이 필요한 내용이 있는지 검토해 빠른 시일 내에 도계위에 재상정할계획이다. 그러나 최고층수 조정 여부는 언급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재건축 계획안이 도계위 문턱을 넘지 못하면서 내년부터 적용되는 재건축 초과이익환수제 적용을 피하고자 연내에 관리처분인가를 받으려 했던 잠실주공 5단지의 재건축 계획에도 차질이 예상된다.

잠실주공 5단지 인근 중개업소 관계자는 "3월 내에만 재건축 계획안이 도계위를 통과하면 연말까지 관리처분인가를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조합원들도 일단 조합의 결정을 지켜보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서울시는 '최고 35층'의 종전 방침에 변함이 없다는 입장이어서 50층 재건축이 조합의 기대처럼 쉽지는 않을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재건축 추진에 제동이 걸리면서 최근 회복되는 기미를 보였던 아파트 거래나 가격 상승세도 당분간 주춤할 것이라는 게 인근 중개업소들의 전망이다. 이미 매수 대기자들은 관망세로 돌아섰다.

이 아파트 전용면적 112㎡의 경우 11·3 부동산 대책 발표 이후 13억원까지 떨어졌다가 최근 상승세를 타면서 지난달 24일에는 1억원 이상 오른 14억1천만원에 거래됐고 호가는 14억2천만∼14억5천만원까지 올랐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