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승민 “새누리당 후보와 단일화 가능…합당은 불가”
입력 2017.02.02 (18:02) 수정 2017.02.02 (19:03) 정치
바른정당 대선주자 중 한 명인 유승민 의원은 2일(오늘) 새누리당과 범보수 후보 단일화는 가능하지만 바른정당과 새누리당의 합당은 불가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유 의원은 이날 한 방송프로그램에 출연해 "민주당 후보에 대항하기 위해 범보수가 분열되면 안 된다"며 "새누리당 후보든 바른정당 후보든, 후보들께서 동의하시면 단일화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만, "새누리당의 낡은 정치를 안 하려고 나왔는데 다시 합친다는 것은 전혀 생각하지 않는다"며 바른정당과 새누리당의 통합은 불가능하다고 선을 그었다.

유 의원은 앞서 서울 역삼동에서 스타트업 기업 대표와의 간담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서도 "지지도가 아직까지 낮은 제 입장에서 단일화를 얘기한 것은 과감한 도전이지만 전혀 거리낌 없이 가겠다"고 강조했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대선 불출마 선언과 관련해선 "지금부터 대선 때까지 지지율이 요동칠 것"이라며 "특히 민주당 주자 사이 경쟁은 굳어가는 것 같은데 범보수 주자 지지율은 요동칠 것"이라고 예상했다.

또 새누리당의 대선 후보로 거론되는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를 향해 "출마생각이 있다면 당장 권한대행을 그만두라"고 요구했던 유 의원은 "본인(황 권한대행)이 선택할 것"이라며 "후보 단일화 과정에서 공정한 후보선출 방법을 합의하면 자동으로 선출되는 것"이라고 밝혔다.

국민의당과의 후보 단일화 여부에 대해서는 "박지원 대표같이 대북관이나 안보관이 불안한 분도 있고, 안철수 전 대표처럼 안보는 보수고 민생은 진보라는 분도 계시다"며 "범보수 단일화는 사람에 따라 좀 다르다"며 안 전 대표와의 단일화는 가능하다는 입장을 취했다.
  • 유승민 “새누리당 후보와 단일화 가능…합당은 불가”
    • 입력 2017-02-02 18:02:57
    • 수정2017-02-02 19:03:08
    정치
바른정당 대선주자 중 한 명인 유승민 의원은 2일(오늘) 새누리당과 범보수 후보 단일화는 가능하지만 바른정당과 새누리당의 합당은 불가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유 의원은 이날 한 방송프로그램에 출연해 "민주당 후보에 대항하기 위해 범보수가 분열되면 안 된다"며 "새누리당 후보든 바른정당 후보든, 후보들께서 동의하시면 단일화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만, "새누리당의 낡은 정치를 안 하려고 나왔는데 다시 합친다는 것은 전혀 생각하지 않는다"며 바른정당과 새누리당의 통합은 불가능하다고 선을 그었다.

유 의원은 앞서 서울 역삼동에서 스타트업 기업 대표와의 간담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서도 "지지도가 아직까지 낮은 제 입장에서 단일화를 얘기한 것은 과감한 도전이지만 전혀 거리낌 없이 가겠다"고 강조했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대선 불출마 선언과 관련해선 "지금부터 대선 때까지 지지율이 요동칠 것"이라며 "특히 민주당 주자 사이 경쟁은 굳어가는 것 같은데 범보수 주자 지지율은 요동칠 것"이라고 예상했다.

또 새누리당의 대선 후보로 거론되는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를 향해 "출마생각이 있다면 당장 권한대행을 그만두라"고 요구했던 유 의원은 "본인(황 권한대행)이 선택할 것"이라며 "후보 단일화 과정에서 공정한 후보선출 방법을 합의하면 자동으로 선출되는 것"이라고 밝혔다.

국민의당과의 후보 단일화 여부에 대해서는 "박지원 대표같이 대북관이나 안보관이 불안한 분도 있고, 안철수 전 대표처럼 안보는 보수고 민생은 진보라는 분도 계시다"며 "범보수 단일화는 사람에 따라 좀 다르다"며 안 전 대표와의 단일화는 가능하다는 입장을 취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