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륜·삼륜도 전기차 시대…올해 만4천 대 보급
입력 2017.02.02 (19:25) 수정 2017.02.02 (19:34)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전기차 보급 속도가 점점 빨라지고 있습니다.

전기 이륜차와 삼륜차 보급까지 늘면서 전국적으로 만 4천여 대의 전기차가 올해 새로 도로를 달릴 예정입니다.

보도에 김기화 기자입니다.

<리포트>

점심시간, 서울의 한 패스트푸드점.

배달용 오토바이가 쉴 새 없이 오고 나가지만, 특유의 시끄러운 엔진 소리는 들리지 않습니다.

연료를 쓰지 않는 전기 이륜차이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조현(음식점 배달원) : "저희 주된 고객이 학생이 많기 때문에 학교 안에 들어가서도 소음이 없고 매연이나 부릉부릉하는 소리가 없어서 (좋습니다.)"

배달용은 물론 출퇴근용 수요까지 늘면서 올해 서울에서만 280여 대가 새로 선보입니다.

250만 원의 보조금을 받을 수 있는 데다 배터리 충전과 운행 거리 문제도 점점 풀려가는 추세입니다.

주변에서 쉽게 볼 수 있는 220V 콘센트입니다.

이렇게 코드만 꽂으면 충전기를 통해 완전히 충전되는데 2시간이면 충분합니다.

유지비는 일반 오토바이의 10분의 1수준입니다.

<인터뷰> 전광일(전기 이륜차 개발사 대표) : "한 50km 정도 탈 수 있고요. 최고 속도가 55km고 한번 충전하는 비용은 한 200원 정도 소요가 됩니다."

바퀴가 하나 더 있어 더 안정적인 삼륜 전기차도 시장에서 화물운반용으로 투입되기 시작했습니다.

이륜·삼륜차를 포함해 올해 전국에 보급되는 전기차는 만 4천여 대.

지난 6년간 보급된 대수를 훌쩍 넘는 규모입니다.

자치단체별로 최고 2,200만 원의 보조금이 지원되는 가운데 세종시의 경우 보조금 신청 1분 만에 조기 마감되는 등 전기차의 인기는 갈수록 높아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기화입니다.
  • 이륜·삼륜도 전기차 시대…올해 만4천 대 보급
    • 입력 2017-02-02 19:29:34
    • 수정2017-02-02 19:34:09
    뉴스 7
<앵커 멘트>

전기차 보급 속도가 점점 빨라지고 있습니다.

전기 이륜차와 삼륜차 보급까지 늘면서 전국적으로 만 4천여 대의 전기차가 올해 새로 도로를 달릴 예정입니다.

보도에 김기화 기자입니다.

<리포트>

점심시간, 서울의 한 패스트푸드점.

배달용 오토바이가 쉴 새 없이 오고 나가지만, 특유의 시끄러운 엔진 소리는 들리지 않습니다.

연료를 쓰지 않는 전기 이륜차이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조현(음식점 배달원) : "저희 주된 고객이 학생이 많기 때문에 학교 안에 들어가서도 소음이 없고 매연이나 부릉부릉하는 소리가 없어서 (좋습니다.)"

배달용은 물론 출퇴근용 수요까지 늘면서 올해 서울에서만 280여 대가 새로 선보입니다.

250만 원의 보조금을 받을 수 있는 데다 배터리 충전과 운행 거리 문제도 점점 풀려가는 추세입니다.

주변에서 쉽게 볼 수 있는 220V 콘센트입니다.

이렇게 코드만 꽂으면 충전기를 통해 완전히 충전되는데 2시간이면 충분합니다.

유지비는 일반 오토바이의 10분의 1수준입니다.

<인터뷰> 전광일(전기 이륜차 개발사 대표) : "한 50km 정도 탈 수 있고요. 최고 속도가 55km고 한번 충전하는 비용은 한 200원 정도 소요가 됩니다."

바퀴가 하나 더 있어 더 안정적인 삼륜 전기차도 시장에서 화물운반용으로 투입되기 시작했습니다.

이륜·삼륜차를 포함해 올해 전국에 보급되는 전기차는 만 4천여 대.

지난 6년간 보급된 대수를 훌쩍 넘는 규모입니다.

자치단체별로 최고 2,200만 원의 보조금이 지원되는 가운데 세종시의 경우 보조금 신청 1분 만에 조기 마감되는 등 전기차의 인기는 갈수록 높아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기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