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50대 교사 흉기에 찔려 숨져…학부모 용의자 자수
입력 2017.02.02 (20:17) 수정 2017.02.02 (20:37) 사회
50대 교사가 학부모가 휘두른 흉기에 찔려 숨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청주 청원경찰서는 2일 오후 5시 반쯤 청주시 오창읍의 한 커피숍에서 A(51)씨에게 흉기를 휘둘러 숨지게 한 혐의로 B(42)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B씨는 사건 발생 후 경찰의 검문검색이 시작되자 30분 만에 인근 지구대를 찾아 자수했다.

경찰에 따르면 숨진 A씨는 고등학교 교사이고, B씨는 피해자가 근무하는 학교의 학부모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B씨를 상대로 둘 사이의 관계와 흉기를 휘두른 이유 등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 50대 교사 흉기에 찔려 숨져…학부모 용의자 자수
    • 입력 2017-02-02 20:17:19
    • 수정2017-02-02 20:37:02
    사회
50대 교사가 학부모가 휘두른 흉기에 찔려 숨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청주 청원경찰서는 2일 오후 5시 반쯤 청주시 오창읍의 한 커피숍에서 A(51)씨에게 흉기를 휘둘러 숨지게 한 혐의로 B(42)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B씨는 사건 발생 후 경찰의 검문검색이 시작되자 30분 만에 인근 지구대를 찾아 자수했다.

경찰에 따르면 숨진 A씨는 고등학교 교사이고, B씨는 피해자가 근무하는 학교의 학부모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B씨를 상대로 둘 사이의 관계와 흉기를 휘두른 이유 등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