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효성, 창사 이후 연간 영업이익 1조 원 첫 돌파
입력 2017.02.02 (20:25) 수정 2017.02.02 (20:29) 경제
효성이 지난해 연간 영업이익 1조원을 돌파하는 성과를 달성했다. 효성은 지난해 연간 매출 11조9천291억원, 영업이익 1조163억원을 기록했다고 2일 공시했다.

영업이익이 1조원을 넘어선 것은 1966년 창사 이래 처음이다. 영업이익률도 사상 최대치인 8.5%를 나타냈다.연간 매출은 전년과 비교할 때 4.2% 감소했으나 영업이익은 7.0% 늘어났다.

효성은 섬유 소재인 '스판덱스', 자동차 타이어의 핵심 보강제인 '타이어코드' 등 글로벌 1위 제품과 섬유, 산업자재, 중공업, 화학 등 전 사업 부분에서 고른 성장세를 보여 역대 최대의 영업이익을 올릴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사업별 영업이익 비중은 섬유(30.7%), 산업자재(21.5%), 중공업(18.6%), 화학(14.5%) 등이다.
  • 효성, 창사 이후 연간 영업이익 1조 원 첫 돌파
    • 입력 2017-02-02 20:25:23
    • 수정2017-02-02 20:29:51
    경제
효성이 지난해 연간 영업이익 1조원을 돌파하는 성과를 달성했다. 효성은 지난해 연간 매출 11조9천291억원, 영업이익 1조163억원을 기록했다고 2일 공시했다.

영업이익이 1조원을 넘어선 것은 1966년 창사 이래 처음이다. 영업이익률도 사상 최대치인 8.5%를 나타냈다.연간 매출은 전년과 비교할 때 4.2% 감소했으나 영업이익은 7.0% 늘어났다.

효성은 섬유 소재인 '스판덱스', 자동차 타이어의 핵심 보강제인 '타이어코드' 등 글로벌 1위 제품과 섬유, 산업자재, 중공업, 화학 등 전 사업 부분에서 고른 성장세를 보여 역대 최대의 영업이익을 올릴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사업별 영업이익 비중은 섬유(30.7%), 산업자재(21.5%), 중공업(18.6%), 화학(14.5%) 등이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