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쇼트트랙 홍경환·황대헌, ISU 월드컵 5차대회 ‘은빛합창’
입력 2017.02.05 (07:11) 연합뉴스
홍경환(서현고)과 황대헌(부흥고)이 2016-2017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5차 대회에서 나란히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홍경환은 5일(한국시간) 독일 드레스덴에서 열린 대회 남자 1,500m 1차 레이스 결승에서 2분13초087를 기록,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한 캐나다의 '백전노장' 샤를 아믈랭(2분12초701)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이어 열린 남자 1,000m 결승에서도 황대헌이 1분25초332의 기록으로 프랑스의 티부 푸코네(1분25초313)에게 0.019초 차로 금메달을 내주며 아쉽게 준우승했다.

또 홍경환, 황대헌, 임용진(경희대), 이보현(서울시청)이 호흡을 맞춘 남자 대표팀은 계주 5,000m 준결승에서 헝가리(6분48초079)에 이어 6분48초206의 기록으로 2위를 차지하며 가볍게 결승에 진출했다.

반면 2017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준비 때문에 심석희(한국체대)와 최민정(서현고) 등 주전급 선수들이 대거 빠진 여자 대표팀은 메달 사냥에 실패했다.

여자 1,500m 준결승에 오른 이은별(전북도청)과 김혜빈(용인대)은 나란히 결승진출에 실패했고, 여자 1,000m에 출전한 김예진(평촌고), 안세정(한국체대)도 준결승에서 탈락했다.

여자 대표팀은 3,000m 계주에서도 예선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 쇼트트랙 홍경환·황대헌, ISU 월드컵 5차대회 ‘은빛합창’
    • 입력 2017-02-05 07:11:14
    연합뉴스
홍경환(서현고)과 황대헌(부흥고)이 2016-2017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5차 대회에서 나란히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홍경환은 5일(한국시간) 독일 드레스덴에서 열린 대회 남자 1,500m 1차 레이스 결승에서 2분13초087를 기록,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한 캐나다의 '백전노장' 샤를 아믈랭(2분12초701)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이어 열린 남자 1,000m 결승에서도 황대헌이 1분25초332의 기록으로 프랑스의 티부 푸코네(1분25초313)에게 0.019초 차로 금메달을 내주며 아쉽게 준우승했다.

또 홍경환, 황대헌, 임용진(경희대), 이보현(서울시청)이 호흡을 맞춘 남자 대표팀은 계주 5,000m 준결승에서 헝가리(6분48초079)에 이어 6분48초206의 기록으로 2위를 차지하며 가볍게 결승에 진출했다.

반면 2017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준비 때문에 심석희(한국체대)와 최민정(서현고) 등 주전급 선수들이 대거 빠진 여자 대표팀은 메달 사냥에 실패했다.

여자 1,500m 준결승에 오른 이은별(전북도청)과 김혜빈(용인대)은 나란히 결승진출에 실패했고, 여자 1,000m에 출전한 김예진(평촌고), 안세정(한국체대)도 준결승에서 탈락했다.

여자 대표팀은 3,000m 계주에서도 예선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