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더 해로운 초미세먼지, 겨울에 비중 높아
입력 2017.02.05 (07:22) 수정 2017.02.05 (07:39) KBS 재난방송센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최근에는 겨울에도 미세먼지 농도가 높아지는 날이 늘고 있습니다.

올 들어 지난 한 달 동안 서울에선 미세먼지 주의보가 세 번이나 발령됐는데요.

미세먼지의 1년 평균 농도는 서울의 경우 점차 낮아지다가 2012년을 기점으로 다시 높아지기 시작했습니다.

지난해엔 최근 5년 동안 가장 심한 것으로 나타났는데요.

이런 추세 속에 인체에 더 해로운 초미세먼지는 봄철보다 겨울철에 더 심했습니다.

겨울철엔 중국에서 날아오는 스모그의 영향을 많이 받기 때문인데, 특히 추위가 풀리기 시작하고 바람이 약해지는 날엔 대기 흐름이 정체되는 경우가 많아 초미세먼지 농도가 더욱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 더 해로운 초미세먼지, 겨울에 비중 높아
    • 입력 2017-02-05 07:29:58
    • 수정2017-02-05 07:39:19
    KBS 재난방송센터
최근에는 겨울에도 미세먼지 농도가 높아지는 날이 늘고 있습니다.

올 들어 지난 한 달 동안 서울에선 미세먼지 주의보가 세 번이나 발령됐는데요.

미세먼지의 1년 평균 농도는 서울의 경우 점차 낮아지다가 2012년을 기점으로 다시 높아지기 시작했습니다.

지난해엔 최근 5년 동안 가장 심한 것으로 나타났는데요.

이런 추세 속에 인체에 더 해로운 초미세먼지는 봄철보다 겨울철에 더 심했습니다.

겨울철엔 중국에서 날아오는 스모그의 영향을 많이 받기 때문인데, 특히 추위가 풀리기 시작하고 바람이 약해지는 날엔 대기 흐름이 정체되는 경우가 많아 초미세먼지 농도가 더욱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