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재난·안전 인사이드] -20도에서도 생존…노로바이러스 주의
입력 2017.02.05 (07:23) 수정 2017.02.05 (07:39) KBS 재난방송센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요즘 같은 한겨울에도 복통과 설사와 같은 식중독 증세로 고생하는 경우가 있는데요.

대부분 노로바이러스에 의한 장염 때문입니다.

노로바이러스는 영하 20도 이하에서도 살아남을 수 있다는데요.

때문에 냉장고 속 음식도 안심할순 없습니다.

주의점을 자세히 알아봤습니다.

<리포트>

지난달.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서 구입한 생굴을 먹은 일가족 9명이 설사와 복통 증세를 보였는데요.

마트 측에서 조사한 결과 노로바이러스가 검출됐습니다.

해당 마트는 굴의 판매를 중단하고, 팔린 굴은 회수해야만 했습니다.

<녹취> 마트 관계자 : "바로 고객 이력이 확인 가능한 것 있죠. 카드 구매라든지 저희 멤버스 회원 이라든지, 이런 분들한테 일일이 다 확인해서 이상 여부를 체크하던 중입니다."

최근 5년 동안의 장염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 수를 보면, 여름보다 오히려 겨울에 환자가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기온과 습도가 높은 여름철엔 상한 음식을 먹고 생기는 세균성 장염 환자가 많은 반면 겨울엔 낮은 온도에서도 살아남는 바이러스가 장염을 많이 일으키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한상훈(강남세브란스병원 감염내과 교수) : "장염을 일으키는 세균들은 추운 환경에서 살아남기 힘듭니다. 하지만 장염을 일으키는 바이러스는 추운 환경에서 강하게 생존할 수 있기 때문에 겨울철에 많이 발생하게 됩니다."

겨울에 장염을 일으키는 대표적인 것이 바로 노로바이러스인데요.

영하 20도 이하에서도 수년 동안 생존할 수 있어 냉장고 속에 있는 음식도 안심할순 없습니다.

노로바이러스는 오염된 지하수나 바닷물이 식재료를 다시 오염시켜 확산되는데요.

굴, 조개, 생선과 같은 어패류뿐만 아니라 채소나 과일에도 노로바이러스가 묻어 있을 수 있습니다.

때문에 익히지 않고 대부분 날것으로 먹는 채소나 과일은 깨끗하게 씻는 것이 중요한데요,

어떻게 하는 것이 좋을까요?

빈 통에 각각 2L 정도의 물을 담은 뒤, 채소와 과일을 통 속의 물을 이용해 2분 동안 씻은 경우와 담겨진 물이 아니라 흐르는 물을 이용해 채소와 과일을 30초 동안 씻은 경우를 비교해 봤는데요.

고인 물보다 흐르는 물로 씻은 경우에 노로바이러스 제거 비율이 더 높았습니다.

상추의 경우 두 배 가까이 높았는데요.

<인터뷰> 이학태(녹색식품안전연구원 원장) : "(흐르는 물은) 계속해서 씻겨 내려가기 때문에 신선한 물로 교체되는 그런 과정을 거칠 수가 있거든요. 그래서 흐르는 물이 아무래도 고인 물 보다 더 세척에는 효과적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노로바이러스는 감염된 환자가 만든 음식을 먹거나 환자가 쓰던 물건을 함께 써도 감염될 수 있는데요.

특히 환자의 변을 통해 바이러스가 전파되는 경우도 많습니다.

어떻게 감염될 수 있는지 실험해 봤습니다.

화장실 변기에 형광 염료를 부은 뒤 물을 내려 보았는데요.

겉으로 보기엔 화장실에 큰 변화가 없어 보입니다.

하지만 불을 끄고 특수 장비로 살펴보니 변기 속에 부었던 형광염료가 사방으로 튀어나간 것을 볼 수 있습니다.

변기 주변의 바닥은 물론 세면대와 청소 도구에도 형광염료가 묻어있었는데요.

심지어 변기와 멀리 떨어진 출입문 부근에서도 염료가 발견됐습니다.

<인터뷰> 이항락(한양대학병원 소화기내과 교수) : "아주 작은 입자들이 주변에 튀거든요. 공동 화장실을 쓰시는 경우에는 변기 뚜껑을 한 번 닦아주시고 용변 후에는 반드시 손을 닦는 그런 기본적인 습관이 예방하는 가장 중요한 방법이라 생각됩니다."

또한 변기의 물을 내릴 땐 변기 뚜껑을 닫고 물을 내리는 습관을 들이는 것이 좋습니다.

바이러스성 장염에 걸렸을 때 지사제를 먹게 되면 장 내에 있는 바이러스를 배출해내지 못해 더 위험해 질 수 있습니다.

때문에 반드시 의사의 지시를 따르고 처방 받은 약만 먹는 것이 좋습니다.
  • [재난·안전 인사이드] -20도에서도 생존…노로바이러스 주의
    • 입력 2017-02-05 07:29:58
    • 수정2017-02-05 07:39:19
    KBS 재난방송센터
<앵커 멘트>

요즘 같은 한겨울에도 복통과 설사와 같은 식중독 증세로 고생하는 경우가 있는데요.

대부분 노로바이러스에 의한 장염 때문입니다.

노로바이러스는 영하 20도 이하에서도 살아남을 수 있다는데요.

때문에 냉장고 속 음식도 안심할순 없습니다.

주의점을 자세히 알아봤습니다.

<리포트>

지난달.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서 구입한 생굴을 먹은 일가족 9명이 설사와 복통 증세를 보였는데요.

마트 측에서 조사한 결과 노로바이러스가 검출됐습니다.

해당 마트는 굴의 판매를 중단하고, 팔린 굴은 회수해야만 했습니다.

<녹취> 마트 관계자 : "바로 고객 이력이 확인 가능한 것 있죠. 카드 구매라든지 저희 멤버스 회원 이라든지, 이런 분들한테 일일이 다 확인해서 이상 여부를 체크하던 중입니다."

최근 5년 동안의 장염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 수를 보면, 여름보다 오히려 겨울에 환자가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기온과 습도가 높은 여름철엔 상한 음식을 먹고 생기는 세균성 장염 환자가 많은 반면 겨울엔 낮은 온도에서도 살아남는 바이러스가 장염을 많이 일으키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한상훈(강남세브란스병원 감염내과 교수) : "장염을 일으키는 세균들은 추운 환경에서 살아남기 힘듭니다. 하지만 장염을 일으키는 바이러스는 추운 환경에서 강하게 생존할 수 있기 때문에 겨울철에 많이 발생하게 됩니다."

겨울에 장염을 일으키는 대표적인 것이 바로 노로바이러스인데요.

영하 20도 이하에서도 수년 동안 생존할 수 있어 냉장고 속에 있는 음식도 안심할순 없습니다.

노로바이러스는 오염된 지하수나 바닷물이 식재료를 다시 오염시켜 확산되는데요.

굴, 조개, 생선과 같은 어패류뿐만 아니라 채소나 과일에도 노로바이러스가 묻어 있을 수 있습니다.

때문에 익히지 않고 대부분 날것으로 먹는 채소나 과일은 깨끗하게 씻는 것이 중요한데요,

어떻게 하는 것이 좋을까요?

빈 통에 각각 2L 정도의 물을 담은 뒤, 채소와 과일을 통 속의 물을 이용해 2분 동안 씻은 경우와 담겨진 물이 아니라 흐르는 물을 이용해 채소와 과일을 30초 동안 씻은 경우를 비교해 봤는데요.

고인 물보다 흐르는 물로 씻은 경우에 노로바이러스 제거 비율이 더 높았습니다.

상추의 경우 두 배 가까이 높았는데요.

<인터뷰> 이학태(녹색식품안전연구원 원장) : "(흐르는 물은) 계속해서 씻겨 내려가기 때문에 신선한 물로 교체되는 그런 과정을 거칠 수가 있거든요. 그래서 흐르는 물이 아무래도 고인 물 보다 더 세척에는 효과적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노로바이러스는 감염된 환자가 만든 음식을 먹거나 환자가 쓰던 물건을 함께 써도 감염될 수 있는데요.

특히 환자의 변을 통해 바이러스가 전파되는 경우도 많습니다.

어떻게 감염될 수 있는지 실험해 봤습니다.

화장실 변기에 형광 염료를 부은 뒤 물을 내려 보았는데요.

겉으로 보기엔 화장실에 큰 변화가 없어 보입니다.

하지만 불을 끄고 특수 장비로 살펴보니 변기 속에 부었던 형광염료가 사방으로 튀어나간 것을 볼 수 있습니다.

변기 주변의 바닥은 물론 세면대와 청소 도구에도 형광염료가 묻어있었는데요.

심지어 변기와 멀리 떨어진 출입문 부근에서도 염료가 발견됐습니다.

<인터뷰> 이항락(한양대학병원 소화기내과 교수) : "아주 작은 입자들이 주변에 튀거든요. 공동 화장실을 쓰시는 경우에는 변기 뚜껑을 한 번 닦아주시고 용변 후에는 반드시 손을 닦는 그런 기본적인 습관이 예방하는 가장 중요한 방법이라 생각됩니다."

또한 변기의 물을 내릴 땐 변기 뚜껑을 닫고 물을 내리는 습관을 들이는 것이 좋습니다.

바이러스성 장염에 걸렸을 때 지사제를 먹게 되면 장 내에 있는 바이러스를 배출해내지 못해 더 위험해 질 수 있습니다.

때문에 반드시 의사의 지시를 따르고 처방 받은 약만 먹는 것이 좋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