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루마니아, ‘부패사범 사면’ 전격 철회
입력 2017.02.05 (07:38) 수정 2017.02.05 (07:50) 국제
루마니아 정부가 대규모 시위를 초래한 '부패사범 사면' 행정명령을 철회하기로 했다.

소린 그린데아누 루마니아 총리는 4일(현지시간)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내일(5일) 각료회의를 열어 이번 칙령을 철회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나는 루마니아를 분열시키고 싶지 않다. 이 나라가 두 개로 갈라져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린데아누 총리는 "거리에서 나온 목소리를 포함해 다양한 의견을 들었다"면서 "의회에서 새로운 부패 법안을 논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부패사범 사면에 관한 조치를 섣불리 발동했다가 이에 반발하는 대규모 항의시위가 연일 계속되자 결국 백기를 든 것이다.

그린데아누 총리의 사회민주당(PSD) 연정은 지난달 31일 교도소 과밀을 해소한다는 명분으로 형사범을 대거 사면하는 내용의 행정명령을 발동했다. 행정명령은 10일 자정을 기해 발효될 예정이었다.

행정명령은 징역 5년 이내의 기결수와 직권남용에 다른 국고 손실액이 20만 레이(약 5천500만 원) 미만인 부패 사범을 대거 사면하는 내용을 담았다.

루마니아 정부가 최근 몇 년 간 반부패 기조 아래 기소한 부패 공직자들은 물론 현 정부 실세로 통하는 리비우 드라그네아 PSD 대표도 이 조치의 혜택을 받게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시위대는 행정명령 소식이 알려진 이후 정부청사 앞 등지에서 '도둑들', '정부 퇴진' 등의 구호를 외치며 항의시위를 벌였다.

지난 1일에는 수도 부쿠레슈티 시위현장에만 최대 10만 명이 운집했다. 현지 언론은 이번 반부패 시위가 차우셰스쿠 정권이 붕괴한 1989년 혁명 이후 최대 규모라고 보도했다.

그린데아누 총리가 행정명령을 거둬들이겠다고 발표한 이날도 시위는 이어졌다.

그린데아누 총리가 TV 생방송으로 행정명령 철회를 발표할 때 그의 집무실 밖에선 17만명에 이르는 시위대가 루마니아 국기를 흔들며 "사퇴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루마니아 전역 70여개 도시에서 시위가 벌어져 약 33만명이 참가했다.
  • 루마니아, ‘부패사범 사면’ 전격 철회
    • 입력 2017-02-05 07:38:39
    • 수정2017-02-05 07:50:12
    국제
루마니아 정부가 대규모 시위를 초래한 '부패사범 사면' 행정명령을 철회하기로 했다.

소린 그린데아누 루마니아 총리는 4일(현지시간)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내일(5일) 각료회의를 열어 이번 칙령을 철회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나는 루마니아를 분열시키고 싶지 않다. 이 나라가 두 개로 갈라져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린데아누 총리는 "거리에서 나온 목소리를 포함해 다양한 의견을 들었다"면서 "의회에서 새로운 부패 법안을 논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부패사범 사면에 관한 조치를 섣불리 발동했다가 이에 반발하는 대규모 항의시위가 연일 계속되자 결국 백기를 든 것이다.

그린데아누 총리의 사회민주당(PSD) 연정은 지난달 31일 교도소 과밀을 해소한다는 명분으로 형사범을 대거 사면하는 내용의 행정명령을 발동했다. 행정명령은 10일 자정을 기해 발효될 예정이었다.

행정명령은 징역 5년 이내의 기결수와 직권남용에 다른 국고 손실액이 20만 레이(약 5천500만 원) 미만인 부패 사범을 대거 사면하는 내용을 담았다.

루마니아 정부가 최근 몇 년 간 반부패 기조 아래 기소한 부패 공직자들은 물론 현 정부 실세로 통하는 리비우 드라그네아 PSD 대표도 이 조치의 혜택을 받게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시위대는 행정명령 소식이 알려진 이후 정부청사 앞 등지에서 '도둑들', '정부 퇴진' 등의 구호를 외치며 항의시위를 벌였다.

지난 1일에는 수도 부쿠레슈티 시위현장에만 최대 10만 명이 운집했다. 현지 언론은 이번 반부패 시위가 차우셰스쿠 정권이 붕괴한 1989년 혁명 이후 최대 규모라고 보도했다.

그린데아누 총리가 행정명령을 거둬들이겠다고 발표한 이날도 시위는 이어졌다.

그린데아누 총리가 TV 생방송으로 행정명령 철회를 발표할 때 그의 집무실 밖에선 17만명에 이르는 시위대가 루마니아 국기를 흔들며 "사퇴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루마니아 전역 70여개 도시에서 시위가 벌어져 약 33만명이 참가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