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뿔난’ 트럼프, 폭풍 트윗…반 이민 제동에 “끔찍”
입력 2017.02.05 (08:44) 수정 2017.02.05 (09:15)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휴가지에서 법원의 '반(反) 이민' 행정명령 제동에 분노한 '폭풍 트윗'을 퍼부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4일(현지시간) 트위터에 "판사가 국토안보부의 입국 금지 명령을 중단해 그 누구든, 심지어 나쁜 의도를 가진 사람까지도 미국에 들어올 수 있을 때 우리나라에 무슨 일이 닥치겠느냐?"고 적었다.

이어 "판사가 (입국) 금지를 해제했기 때문에 불량하고 위험한 많은 사람이 미국으로 쏟아져 들어올지도 모른다"며 "정말 끔찍한 결정"이라고 강조했다.

이는 전날 제임스 로바트 시애틀 연방 지방법원 판사가 이슬람권 7개국 국적자의 미국 입국과 비자발급을 한시적으로 금지한 대통령 행정명령의 효력을 미국 전역에서 잠정중단하라고 결정한 것을 비난한 트윗이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트윗들을 올리기 불과 몇 시간 전 비슷한 내용의 글을 게재하면서, 로바트 판사를 향한 인신공격성 발언도 서슴지 않았다.

그는 "미국의 법 집행력을 빼앗아 간 소위 판사라 불리는 자의 의견은 터무니가 없으며 뒤집힐 것"이라고 적었다.

또한 "특정 중동 국가들이 이번 금지(입국금지)에 동의한 것은 흥미로운 일"이라며 "그들은 특정인의 입국 허용이 죽음과 파괴라는 것을 알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한 나라가 특히 안전과 보안을 이유로, 누구는 들어오거나 나갈 수 있고, 누구는 그렇게 할 수 없다고 더는 말할 수 없다면 큰 문제"라고도 지적했다.

로바트 판사는 트럼프 대통령의 반이민 행정명령이 수정헌법 1조에 위배되고 지역 경제와 이미지에 타격을 줬다는 이유로 제기된 소송에서 "현재 워싱턴 주가 집회로 부담을 느끼고 있고 회복할 수 없는 타격을 입었다"며 구두로 가처분 신청을 받아들였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대통령 전용기 '에어포스원'을 타고 플로리다 주에 도착해 가족과 함께 3박 4일 일정의 휴가를 즐기고 있다. 이는 취임 뒤 2주 만에 가진 첫 휴가다.
  • ‘뿔난’ 트럼프, 폭풍 트윗…반 이민 제동에 “끔찍”
    • 입력 2017-02-05 08:44:54
    • 수정2017-02-05 09:15:49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휴가지에서 법원의 '반(反) 이민' 행정명령 제동에 분노한 '폭풍 트윗'을 퍼부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4일(현지시간) 트위터에 "판사가 국토안보부의 입국 금지 명령을 중단해 그 누구든, 심지어 나쁜 의도를 가진 사람까지도 미국에 들어올 수 있을 때 우리나라에 무슨 일이 닥치겠느냐?"고 적었다.

이어 "판사가 (입국) 금지를 해제했기 때문에 불량하고 위험한 많은 사람이 미국으로 쏟아져 들어올지도 모른다"며 "정말 끔찍한 결정"이라고 강조했다.

이는 전날 제임스 로바트 시애틀 연방 지방법원 판사가 이슬람권 7개국 국적자의 미국 입국과 비자발급을 한시적으로 금지한 대통령 행정명령의 효력을 미국 전역에서 잠정중단하라고 결정한 것을 비난한 트윗이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트윗들을 올리기 불과 몇 시간 전 비슷한 내용의 글을 게재하면서, 로바트 판사를 향한 인신공격성 발언도 서슴지 않았다.

그는 "미국의 법 집행력을 빼앗아 간 소위 판사라 불리는 자의 의견은 터무니가 없으며 뒤집힐 것"이라고 적었다.

또한 "특정 중동 국가들이 이번 금지(입국금지)에 동의한 것은 흥미로운 일"이라며 "그들은 특정인의 입국 허용이 죽음과 파괴라는 것을 알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한 나라가 특히 안전과 보안을 이유로, 누구는 들어오거나 나갈 수 있고, 누구는 그렇게 할 수 없다고 더는 말할 수 없다면 큰 문제"라고도 지적했다.

로바트 판사는 트럼프 대통령의 반이민 행정명령이 수정헌법 1조에 위배되고 지역 경제와 이미지에 타격을 줬다는 이유로 제기된 소송에서 "현재 워싱턴 주가 집회로 부담을 느끼고 있고 회복할 수 없는 타격을 입었다"며 구두로 가처분 신청을 받아들였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대통령 전용기 '에어포스원'을 타고 플로리다 주에 도착해 가족과 함께 3박 4일 일정의 휴가를 즐기고 있다. 이는 취임 뒤 2주 만에 가진 첫 휴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