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트럼프 시대 개막
매티스 美국방 “24시간·365일 소통하자” 제안
입력 2017.02.05 (10:58) 수정 2017.02.05 (11:07) 정치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부 장관이 한미 양국 국방장관끼리 24시간, 365일 소통하자고 제안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매티스 장관이 지난 3일 열린 국방장관회담에서 한민구 장관에게 '24시간, 365일 긴밀하게 소통하자'고 제의했다"면서 "한 장관도 이에 적극적으로 공감한다고 응답했다"고 말했다.

매티스 장관은 회담에서 "한미동맹은 6·25전쟁을 함께 해온 신뢰동맹이다. 이런 신뢰에 기반해 매일 매일 소통하면서 동맹의 기반을 강화해 나가자"고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매티스 장관은 이어 "(미국) 국방부 실무자들에게도 한국 국방부와 긴밀히 소통하라는 지침을 하달했다"면서 "직접 실무진에게 소통을 강화하도록 이야기하고 있다"고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민구 장관은 매티스 장관의 소통 제안에 적극적으로 공감한다면서 "앞으로 솔직하고 투명한 대화를 잘 해나가자"고 화답했다.

매티스 장관의 이 같은 제안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이 고도화되는 불안정한 한반도 상황에 대처해 북한의 도발을 억제하고 한미동맹 군사현안을 긴밀한 소통을 통해 해결하자는 의지를 전달한 것으로 분석된다.

국방부 관계자는 KBS와의 전화통화에서 "매티스 장관의 발언은 의례적으로 나온 수준은 넘었다고 보여지고, 우리나라를 처음 방문한 이유와도 같은 것으로 보인다"며, "향후 양국 실무진끼리 여러가지 협의 채널이 가동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 매티스 美국방 “24시간·365일 소통하자” 제안
    • 입력 2017-02-05 10:58:43
    • 수정2017-02-05 11:07:58
    정치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부 장관이 한미 양국 국방장관끼리 24시간, 365일 소통하자고 제안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매티스 장관이 지난 3일 열린 국방장관회담에서 한민구 장관에게 '24시간, 365일 긴밀하게 소통하자'고 제의했다"면서 "한 장관도 이에 적극적으로 공감한다고 응답했다"고 말했다.

매티스 장관은 회담에서 "한미동맹은 6·25전쟁을 함께 해온 신뢰동맹이다. 이런 신뢰에 기반해 매일 매일 소통하면서 동맹의 기반을 강화해 나가자"고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매티스 장관은 이어 "(미국) 국방부 실무자들에게도 한국 국방부와 긴밀히 소통하라는 지침을 하달했다"면서 "직접 실무진에게 소통을 강화하도록 이야기하고 있다"고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민구 장관은 매티스 장관의 소통 제안에 적극적으로 공감한다면서 "앞으로 솔직하고 투명한 대화를 잘 해나가자"고 화답했다.

매티스 장관의 이 같은 제안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이 고도화되는 불안정한 한반도 상황에 대처해 북한의 도발을 억제하고 한미동맹 군사현안을 긴밀한 소통을 통해 해결하자는 의지를 전달한 것으로 분석된다.

국방부 관계자는 KBS와의 전화통화에서 "매티스 장관의 발언은 의례적으로 나온 수준은 넘었다고 보여지고, 우리나라를 처음 방문한 이유와도 같은 것으로 보인다"며, "향후 양국 실무진끼리 여러가지 협의 채널이 가동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