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간편식 시장 1조7천억원, 5년새 51% 급성장
입력 2017.02.05 (11:22) 수정 2017.02.05 (11:26) 경제
맞벌이 부부와 1인 가구 증가 등의 영향으로 우리나라 가정 간편식 시장 규모가 지난 5년 사이 큰 폭으로 성장했다.

특히 편의점 도시락 시장의 성장이 두드러졌고, 씻거나 껍질을 깎지 않아도 되는 간편 과일 등 새로운 형태의 간편식 시장도 빠르게 커지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는 5일 발표한 '가공식품 시장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의 간편식 시장 규모는 2015년 기준 1조6720억 원이다. 지난 2011년 1조1067억 원에서 5년 새 51.1% 성장했다.

간편식은 크게 도시락, 김밥 등 조리과정 없이 바로 섭취하는 '즉석섭취식품'과 단순 가열 등 조리과정이 필요한 '즉석조리식품', 농·임산물을 세척 및 절단 등의 가공공정을 거쳐 바로 섭취할 수 있는 '신선 편의식품' 등 세 가지로 나뉜다.

품목별 비중을 보면 즉석섭취식품이 59.3%로 전체 간편식 시장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고, 즉석조리식품 34.9%, 신선 편의식품 5.7% 등이다.

편의점 도시락 시장 규모는 2015년 1329억 원으로, 최근 3년간 70.4%나 성장했다.

농식품부의 소비특성 조사 결과 편의점에서 주로 구매하고, 일주일에 1~2회씩 집에서 점심으로 홀로 먹는 경향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즉석조리식품의 경우 5년 새 시장 규모가 53.2% 성장하며 전체 간편식 시장을 확대시켰다. 식품 가공·포장, 보관 기술이 발달하면서 카레나 짜장 등 전통적인 품목에서 각종 탕·국·찌개류를 비롯해 수프류 등 종류가 다양해진 것이 특징이다.

또 구매빈도가 여성보다는 남성이, 20~30대보다 40대, 미혼자보다 기혼자, 다인 가구 보다 1인 가구가 더 높았다.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신선 편의식품 시장이 점차 확대되고 있다. 최근 견과류나 치즈, 닭가슴살 등 구성 재료가 다양해지면서 출하규모가 2015년 기준 959억 원으로 5년 새 59.1% 증가했다.

일본, 유럽 등은 이미 간편식이 성숙기 단계에 접어들면서 전 세계적으로 간편식 시장 규모가 최근 5년 사이 9.6% 감소했지만, 우리나라의 경우 간편식이 2010년 이후에 주목을 받기 시작해 이제 막 성장궤도에 오른 것으로 분석됐다.

농식품부는 품목별 협의체 구성 및 연구개발(R&D) 지원 등 가정 간편식 시장의 지속 성장을 위한 육성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간편식 시장 1조7천억원, 5년새 51% 급성장
    • 입력 2017-02-05 11:22:10
    • 수정2017-02-05 11:26:19
    경제
맞벌이 부부와 1인 가구 증가 등의 영향으로 우리나라 가정 간편식 시장 규모가 지난 5년 사이 큰 폭으로 성장했다.

특히 편의점 도시락 시장의 성장이 두드러졌고, 씻거나 껍질을 깎지 않아도 되는 간편 과일 등 새로운 형태의 간편식 시장도 빠르게 커지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는 5일 발표한 '가공식품 시장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의 간편식 시장 규모는 2015년 기준 1조6720억 원이다. 지난 2011년 1조1067억 원에서 5년 새 51.1% 성장했다.

간편식은 크게 도시락, 김밥 등 조리과정 없이 바로 섭취하는 '즉석섭취식품'과 단순 가열 등 조리과정이 필요한 '즉석조리식품', 농·임산물을 세척 및 절단 등의 가공공정을 거쳐 바로 섭취할 수 있는 '신선 편의식품' 등 세 가지로 나뉜다.

품목별 비중을 보면 즉석섭취식품이 59.3%로 전체 간편식 시장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고, 즉석조리식품 34.9%, 신선 편의식품 5.7% 등이다.

편의점 도시락 시장 규모는 2015년 1329억 원으로, 최근 3년간 70.4%나 성장했다.

농식품부의 소비특성 조사 결과 편의점에서 주로 구매하고, 일주일에 1~2회씩 집에서 점심으로 홀로 먹는 경향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즉석조리식품의 경우 5년 새 시장 규모가 53.2% 성장하며 전체 간편식 시장을 확대시켰다. 식품 가공·포장, 보관 기술이 발달하면서 카레나 짜장 등 전통적인 품목에서 각종 탕·국·찌개류를 비롯해 수프류 등 종류가 다양해진 것이 특징이다.

또 구매빈도가 여성보다는 남성이, 20~30대보다 40대, 미혼자보다 기혼자, 다인 가구 보다 1인 가구가 더 높았다.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신선 편의식품 시장이 점차 확대되고 있다. 최근 견과류나 치즈, 닭가슴살 등 구성 재료가 다양해지면서 출하규모가 2015년 기준 959억 원으로 5년 새 59.1% 증가했다.

일본, 유럽 등은 이미 간편식이 성숙기 단계에 접어들면서 전 세계적으로 간편식 시장 규모가 최근 5년 사이 9.6% 감소했지만, 우리나라의 경우 간편식이 2010년 이후에 주목을 받기 시작해 이제 막 성장궤도에 오른 것으로 분석됐다.

농식품부는 품목별 협의체 구성 및 연구개발(R&D) 지원 등 가정 간편식 시장의 지속 성장을 위한 육성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