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재명 “안희정, 대연정 제안 철회해야”
입력 2017.02.05 (12:28) 수정 2017.02.05 (12:46) 정치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 가운데 한 명인 이재명 성남시장은 5일(오늘) 안희정 충남지사에게 '대연정' 제안을 철회하고, '야권연합정권' 수립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이 시장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어제 14차 촛불집회를 다녀왔다. 야당을 보는 민심은 싸늘하더라"며 "특히 안희정 후보가 제안한 '대연정'에 대해 분노를 감추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대로 간다면 민심은 언제든 돌아설 수 있다는 위기감을 뼈저리게 느낀 현장이었다"며 "대연정은 역사와 촛불에 대한 명백한 배신"이라고 주장했다.

이 시장은 "청산대상과 함께 정권을 운영하겠다니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며 "새누리당 정진석 전 원내대표가 안 후보의 제안을 '열린 구상'이라며 반색한 것은 가볍지 않은 신호"라고 밝혔다.

그는 안 지사에게 "대연정 제안을 철회하고 다음 주 토요일 광화문 촛불 앞에 나와 국민께 정중히 사과하라"며 "사안의 심각성을 생각한다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도 대연정 철회를 공식적으로 요청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민주당 혼자 정권교체를 하기는 쉽지 않다. 정권교체가 된다고 해도 소수파 정권으로 전락, 세월호 진실도 밝히지 못하고 개혁입법 하나 처리 못 하는 식물정권이 될 것"이라며 "민주세력의 단결과 야권연합정권 수립은 촛불의 명령이자 역사적 책무"라고 주장했다.

그는 "야권이 힘을 합쳐 정권교체를 하고 국가 대개혁을 완수하라는 천만 촛불의 명령을 끝까지 완수하겠다"며 "좌고우면하지 않고 국민만 믿고 야권통합과 국가 대수술, 공정사회 건설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 이재명 “안희정, 대연정 제안 철회해야”
    • 입력 2017-02-05 12:28:29
    • 수정2017-02-05 12:46:33
    정치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 가운데 한 명인 이재명 성남시장은 5일(오늘) 안희정 충남지사에게 '대연정' 제안을 철회하고, '야권연합정권' 수립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이 시장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어제 14차 촛불집회를 다녀왔다. 야당을 보는 민심은 싸늘하더라"며 "특히 안희정 후보가 제안한 '대연정'에 대해 분노를 감추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대로 간다면 민심은 언제든 돌아설 수 있다는 위기감을 뼈저리게 느낀 현장이었다"며 "대연정은 역사와 촛불에 대한 명백한 배신"이라고 주장했다.

이 시장은 "청산대상과 함께 정권을 운영하겠다니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며 "새누리당 정진석 전 원내대표가 안 후보의 제안을 '열린 구상'이라며 반색한 것은 가볍지 않은 신호"라고 밝혔다.

그는 안 지사에게 "대연정 제안을 철회하고 다음 주 토요일 광화문 촛불 앞에 나와 국민께 정중히 사과하라"며 "사안의 심각성을 생각한다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도 대연정 철회를 공식적으로 요청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민주당 혼자 정권교체를 하기는 쉽지 않다. 정권교체가 된다고 해도 소수파 정권으로 전락, 세월호 진실도 밝히지 못하고 개혁입법 하나 처리 못 하는 식물정권이 될 것"이라며 "민주세력의 단결과 야권연합정권 수립은 촛불의 명령이자 역사적 책무"라고 주장했다.

그는 "야권이 힘을 합쳐 정권교체를 하고 국가 대개혁을 완수하라는 천만 촛불의 명령을 끝까지 완수하겠다"며 "좌고우면하지 않고 국민만 믿고 야권통합과 국가 대수술, 공정사회 건설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