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특검, 우병우 아들 ‘꽃보직 의혹’ 경찰관 재소환
입력 2017.02.05 (17:02) 수정 2017.02.05 (17:07)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 아들의 '운전병 특혜 의혹'과 관련해 우 전 수석 아들을 직접 선발한 경찰 등을 재소환했습니다.

특검팀은 지난주 불발된 청와대 압수수색에 대한 모든 가능성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승재 기자입니다.

<리포트>

오늘 오후 2시, 백승석 대전지방경찰청 경위가 박영수 특별검사팀에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됐습니다.

백 경위는 '상부 지시를 받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대답 없이 조사실로 향했습니다.

특검팀은 백 경위를 상대로 지난해 이석수 전 특별감찰관이 우병우 전 민정수석 아들의 특혜 의혹을 조사할 때 경찰의 조직적인 방해가 있었다는 의혹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어제 특검팀에 소환됐다가 조사 전 호흡곤란 증세를 호소해 병원으로 이송된 성형외과 의사 김영재 씨의 부인 박채윤 씨도 오늘 오후 재소환됐습니다.

박 씨는 조사실로 향하기 전 "어제 특검에서 박 대통령 시술을 자백하라“며 "아니면 김 원장과 저희 직원들을 구속한다"라고 말했습니다.

박 씨를 상대로 특검은 청와대로부터 특혜를 받는데 박근혜 대통령과 최순실 씨가 어떤 역할을 했는지 캐묻고 있습니다.

지난 3일 무산된 청와대 압수수색에 대해선 특검은 청와대 압수수색은 증거 수집을 위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청와대 압수수색은 '보여주기 식'수사가 아니라며 임의제출을 포함해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검토하고 있다고 했습니다.

KBS 뉴스 이승재입니다.
  • 특검, 우병우 아들 ‘꽃보직 의혹’ 경찰관 재소환
    • 입력 2017-02-05 17:04:38
    • 수정2017-02-05 17:07:11
    뉴스 5
<앵커 멘트>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 아들의 '운전병 특혜 의혹'과 관련해 우 전 수석 아들을 직접 선발한 경찰 등을 재소환했습니다.

특검팀은 지난주 불발된 청와대 압수수색에 대한 모든 가능성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승재 기자입니다.

<리포트>

오늘 오후 2시, 백승석 대전지방경찰청 경위가 박영수 특별검사팀에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됐습니다.

백 경위는 '상부 지시를 받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대답 없이 조사실로 향했습니다.

특검팀은 백 경위를 상대로 지난해 이석수 전 특별감찰관이 우병우 전 민정수석 아들의 특혜 의혹을 조사할 때 경찰의 조직적인 방해가 있었다는 의혹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어제 특검팀에 소환됐다가 조사 전 호흡곤란 증세를 호소해 병원으로 이송된 성형외과 의사 김영재 씨의 부인 박채윤 씨도 오늘 오후 재소환됐습니다.

박 씨는 조사실로 향하기 전 "어제 특검에서 박 대통령 시술을 자백하라“며 "아니면 김 원장과 저희 직원들을 구속한다"라고 말했습니다.

박 씨를 상대로 특검은 청와대로부터 특혜를 받는데 박근혜 대통령과 최순실 씨가 어떤 역할을 했는지 캐묻고 있습니다.

지난 3일 무산된 청와대 압수수색에 대해선 특검은 청와대 압수수색은 증거 수집을 위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청와대 압수수색은 '보여주기 식'수사가 아니라며 임의제출을 포함해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검토하고 있다고 했습니다.

KBS 뉴스 이승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