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기상악화로 표류하던 해녀, 민간선박 등 도움으로 구조
입력 2017.02.05 (19:27) 수정 2017.02.05 (22:18) 사회
해산물을 채취하던 해녀가 기상악화로 한 시간 가까이 표류하다 민간선박 등의 도움으로 구조됐다.

오늘(5일) 오후 3시 50분쯤 제주시 구좌읍 하도리 등대 앞 300여m 해상에서 이 마을 해녀 고모(58)씨와 이모(56)씨 등 3명이 기상악화 때문에 육지로 나오지 못한다며 어촌계장이 해경에 신고했다.

오후 4시 5분쯤 이 씨 등 2명은 스스로 육지로 나왔지만 고 씨는 체력저하로 계속 바다 위에 표류했다.

결국 고 씨는 해경의 협조 요청을 받고 함께 구조에 나선 성산선적 민간해양구조선 이어도호(8.85t, 낚시어선)의 도움을 받아 4시 40분쯤 구조됐다.

이 과정에서 먼저 육지로 나왔던 이 씨도 다시 물 속으로 들어가 고 씨의 구조를 도왔다.

당시 사고 해상은 북서풍이 초속 18m로 불었고 2.5~3m의 높은 파도가 일고 있었다.

서귀포해경 관계자는 "동료 해녀의 도움과 민간해양구조선의 협조로 신속히 구조할 수 있었다"며 "해녀들의 건강에는 이상이 없다"고 밝혔다.
  • 기상악화로 표류하던 해녀, 민간선박 등 도움으로 구조
    • 입력 2017-02-05 19:27:19
    • 수정2017-02-05 22:18:12
    사회
해산물을 채취하던 해녀가 기상악화로 한 시간 가까이 표류하다 민간선박 등의 도움으로 구조됐다.

오늘(5일) 오후 3시 50분쯤 제주시 구좌읍 하도리 등대 앞 300여m 해상에서 이 마을 해녀 고모(58)씨와 이모(56)씨 등 3명이 기상악화 때문에 육지로 나오지 못한다며 어촌계장이 해경에 신고했다.

오후 4시 5분쯤 이 씨 등 2명은 스스로 육지로 나왔지만 고 씨는 체력저하로 계속 바다 위에 표류했다.

결국 고 씨는 해경의 협조 요청을 받고 함께 구조에 나선 성산선적 민간해양구조선 이어도호(8.85t, 낚시어선)의 도움을 받아 4시 40분쯤 구조됐다.

이 과정에서 먼저 육지로 나왔던 이 씨도 다시 물 속으로 들어가 고 씨의 구조를 도왔다.

당시 사고 해상은 북서풍이 초속 18m로 불었고 2.5~3m의 높은 파도가 일고 있었다.

서귀포해경 관계자는 "동료 해녀의 도움과 민간해양구조선의 협조로 신속히 구조할 수 있었다"며 "해녀들의 건강에는 이상이 없다"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