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금융권 종사자 4명 중 1명은 억대연봉
입력 2017.02.15 (08:00) 수정 2017.02.15 (08:43) 경제
지난해 금융권 종사자 4명 중 1명이 억대연봉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억대연봉자 비중이 1년 새 크게 늘어 최초로 20%를 넘어섰다.

한국금융연구원이 금융위원회에 제출한 '2016년 금융인력 기초통계분석' 자료에 따르면 연봉이 1억원 이상인 금융회사 직원 비중은 24.8%였다. 지난해 9∼12월 은행·보험·증권 등 7개 금융업권 1천389개사를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다.

연봉이 1억원 이상인 직원 비중은 2012년 9.9%에서 2013년 16.5%, 2014년 19.2%로 늘다가 2015년 16.6%로 꺾였으나 지난해 다시 큰 폭으로 증가했다. 이는 고액연봉자 비중이 높은 은행과 증권사, 선물회사의 응답 비중 변화와 관계가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금융회사들은 급여 수준을 대외기밀로 하고 있어 다른 조사 항목보다 설문조사 응답 비율이 낮다. 조사대상인 금융사 직원의 64.5%는 연봉이 5천만원 이상이었다.

급여 수준별로 따져보면 ▲연봉 2천500만원 미만 10.2% ▲2천500만원 이상∼5천만원 미만 25.3% ▲5천만원 이상 7천500만원 미만 24.0% ▲7천500만원 이상 1억원 미만은 15.7%였다. 연봉이 1억원 이상 1억5천만원 미만인 금융권 종사자 비중은 21.4%였고, 1억5천만원 이상이 3.4%였다.

억대연봉자 비중이 가장 높은 업권은 은행(32.9%)으로 집계됐다. 자산운용·신탁(28.8%), 증권·선물(27.5%), 보험(22.6%), 카드·캐피탈 등 여신전문(15.2%)이 뒤를 이었다.

성별분포를 따져보면 5천만원 이상 급여를 받는 남성 직원 비중은 83.2%였지만 여성은 42.7%로 두 배 가까이 차이가 났다. 학력별로는 대졸 비중이 62.2%로 가장 높았다. 이어 고졸(18.5%), 전문대졸(11.4%), 대학원졸(7.9%)의 순으로 많았다. 1년 새 고졸 비중이 3.2%포인트 줄어들고 대졸 이상은 4.2%포인트 높아진 모습이다. 금융권의 정규직 비중은 91.0%로 국내 산업 전체 평균(67.2%)을 웃돌았다.

설문에 응답한 금융회사는 향후 1년 이내에 총 2천886명을 추가 채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금융권이 2015년 같은 조사에서 밝힌 4천264명보다 32.3%나 줄어든 규모다. 올해 금융권 채용 한파가 불어닥칠 가능성이 우려되는 대목이다. 올해는 상호저축은행과 카드·캐피탈·리스사에서 많은 채용이 이뤄질 것으로 조사됐다.
  • 금융권 종사자 4명 중 1명은 억대연봉
    • 입력 2017-02-15 08:00:39
    • 수정2017-02-15 08:43:51
    경제
지난해 금융권 종사자 4명 중 1명이 억대연봉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억대연봉자 비중이 1년 새 크게 늘어 최초로 20%를 넘어섰다.

한국금융연구원이 금융위원회에 제출한 '2016년 금융인력 기초통계분석' 자료에 따르면 연봉이 1억원 이상인 금융회사 직원 비중은 24.8%였다. 지난해 9∼12월 은행·보험·증권 등 7개 금융업권 1천389개사를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다.

연봉이 1억원 이상인 직원 비중은 2012년 9.9%에서 2013년 16.5%, 2014년 19.2%로 늘다가 2015년 16.6%로 꺾였으나 지난해 다시 큰 폭으로 증가했다. 이는 고액연봉자 비중이 높은 은행과 증권사, 선물회사의 응답 비중 변화와 관계가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금융회사들은 급여 수준을 대외기밀로 하고 있어 다른 조사 항목보다 설문조사 응답 비율이 낮다. 조사대상인 금융사 직원의 64.5%는 연봉이 5천만원 이상이었다.

급여 수준별로 따져보면 ▲연봉 2천500만원 미만 10.2% ▲2천500만원 이상∼5천만원 미만 25.3% ▲5천만원 이상 7천500만원 미만 24.0% ▲7천500만원 이상 1억원 미만은 15.7%였다. 연봉이 1억원 이상 1억5천만원 미만인 금융권 종사자 비중은 21.4%였고, 1억5천만원 이상이 3.4%였다.

억대연봉자 비중이 가장 높은 업권은 은행(32.9%)으로 집계됐다. 자산운용·신탁(28.8%), 증권·선물(27.5%), 보험(22.6%), 카드·캐피탈 등 여신전문(15.2%)이 뒤를 이었다.

성별분포를 따져보면 5천만원 이상 급여를 받는 남성 직원 비중은 83.2%였지만 여성은 42.7%로 두 배 가까이 차이가 났다. 학력별로는 대졸 비중이 62.2%로 가장 높았다. 이어 고졸(18.5%), 전문대졸(11.4%), 대학원졸(7.9%)의 순으로 많았다. 1년 새 고졸 비중이 3.2%포인트 줄어들고 대졸 이상은 4.2%포인트 높아진 모습이다. 금융권의 정규직 비중은 91.0%로 국내 산업 전체 평균(67.2%)을 웃돌았다.

설문에 응답한 금융회사는 향후 1년 이내에 총 2천886명을 추가 채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금융권이 2015년 같은 조사에서 밝힌 4천264명보다 32.3%나 줄어든 규모다. 올해 금융권 채용 한파가 불어닥칠 가능성이 우려되는 대목이다. 올해는 상호저축은행과 카드·캐피탈·리스사에서 많은 채용이 이뤄질 것으로 조사됐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