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트럼프 시대 개막
美NSC ‘2인자’ 맥파런드 부보좌관 퇴진설 불식
입력 2017.02.15 (08:42) 수정 2017.02.15 (08:59) 국제
러시아와의 부적절한 '내통' 의혹으로 낙마한 마이클 플린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전 보좌관에 이어 퇴진할 것으로 알려졌던 NSC '2인자' 캐슬린 T. 맥파런드 부보좌관이 동반 퇴진론을 불식했다.

일간 뉴욕타임스(NYT) 등 미 언론은 14일(현지시간) 플린 전 보좌관의 천거로 발탁된 맥파런드 부보좌관이 조만간 있을 후임 보좌관 인선을 앞두고 물러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맥파런드 부보좌관은 이날 오후 의회 전문매체 '더힐'과 한 통화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면담을 가졌으며, 현직을 유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자리를 유지해 줄 것을 요청했다"며 "그렇게 할 수 있어서 기쁘다"고 말했다.

플린 전 보좌관과 호흡을 맞춰온 맥파런드 부보좌관은 1970년대 리처드 닉슨 행정부 당시 헨리 키신저 NSC 보좌관을 보좌한 것을 시작으로 로널드 레이건 백악관 등 역대 3개의 공화당 정부에서 일했다. 지난 대선 때는 폭스뉴스에서 안보 분야 애널리스트로 활약한 대표적인 '매파' 성향이다.

한편 새 NSC 보좌관으로는 로버트 하워드 미 해군 예비역 중장이 가장 유력하게 떠오르고 있으며, 데이비스 퍼트레이어스 전 중앙정보국(CIA) 국장과 플린을 대신해 보좌관 직무대행을 맡은 키스 켈로그 NSC 사무총장 등이 거명된다고 뉴욕타임스는 전했다.
  • 美NSC ‘2인자’ 맥파런드 부보좌관 퇴진설 불식
    • 입력 2017-02-15 08:42:16
    • 수정2017-02-15 08:59:51
    국제
러시아와의 부적절한 '내통' 의혹으로 낙마한 마이클 플린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전 보좌관에 이어 퇴진할 것으로 알려졌던 NSC '2인자' 캐슬린 T. 맥파런드 부보좌관이 동반 퇴진론을 불식했다.

일간 뉴욕타임스(NYT) 등 미 언론은 14일(현지시간) 플린 전 보좌관의 천거로 발탁된 맥파런드 부보좌관이 조만간 있을 후임 보좌관 인선을 앞두고 물러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맥파런드 부보좌관은 이날 오후 의회 전문매체 '더힐'과 한 통화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면담을 가졌으며, 현직을 유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자리를 유지해 줄 것을 요청했다"며 "그렇게 할 수 있어서 기쁘다"고 말했다.

플린 전 보좌관과 호흡을 맞춰온 맥파런드 부보좌관은 1970년대 리처드 닉슨 행정부 당시 헨리 키신저 NSC 보좌관을 보좌한 것을 시작으로 로널드 레이건 백악관 등 역대 3개의 공화당 정부에서 일했다. 지난 대선 때는 폭스뉴스에서 안보 분야 애널리스트로 활약한 대표적인 '매파' 성향이다.

한편 새 NSC 보좌관으로는 로버트 하워드 미 해군 예비역 중장이 가장 유력하게 떠오르고 있으며, 데이비스 퍼트레이어스 전 중앙정보국(CIA) 국장과 플린을 대신해 보좌관 직무대행을 맡은 키스 켈로그 NSC 사무총장 등이 거명된다고 뉴욕타임스는 전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