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황 대행 “北, 핵·미사일 도발 망상 벗어나지 못하면 자멸”
입력 2017.02.15 (09:20) 수정 2017.02.15 (09:23) 정치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북한의 도발을 강력하게 규탄하며 김정은 정권이 핵·미사일 도발의 망상에서 벗어나지 못한다면 머지않아 자멸의 길을 걷게 될 것임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밝혔다.

황 권한대행은 오늘(15일)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열린 자유한국당과의 고위 당정 협의회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가 이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무모한 도발 행위를 반복한 것으로서 결코 용납할 수 없는 행위"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황 권한대행은 이어 "3월 한미연합훈련을 역대 수준으로 강화하여 실시함으로써 한미 동맹의 확고한 대북대응 결의를 명백히 각인시키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 황 대행 “北, 핵·미사일 도발 망상 벗어나지 못하면 자멸”
    • 입력 2017-02-15 09:20:40
    • 수정2017-02-15 09:23:50
    정치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북한의 도발을 강력하게 규탄하며 김정은 정권이 핵·미사일 도발의 망상에서 벗어나지 못한다면 머지않아 자멸의 길을 걷게 될 것임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밝혔다.

황 권한대행은 오늘(15일)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열린 자유한국당과의 고위 당정 협의회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가 이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무모한 도발 행위를 반복한 것으로서 결코 용납할 수 없는 행위"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황 권한대행은 이어 "3월 한미연합훈련을 역대 수준으로 강화하여 실시함으로써 한미 동맹의 확고한 대북대응 결의를 명백히 각인시키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