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中 외교회담…북한 도발 대응 주목
입력 2017.02.15 (09:36) 수정 2017.02.15 (09:59)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 북한이 첫 미사일 도발에 나선 가운데 독일 G20 외교장관회담에서 미·중 외교 수장이 처음으로 만날 것으로 보입니다.

북한 도발에 대해 미-중이 어떤 대응 방안을 도출할지 주목됩니다.

베이징 김진우 특파원 보도입니다.

<리포트>

당초 중국은 '하나의 중국' 원칙을 인정하지 않을 수 있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 반발해 왕이 외교부장을 G20 회담에 참석시키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었습니다.

그런데 중국은 어제 왕이 부장이 독일에서 열리는 G20 외교장관 회담에 참석한다고 공식 발표했습니다.

지난 10일 트럼프 대통령이 시진핑 주석과의 통화에서 '하나의 중국'원칙을 인정한다고 밝힌데다, 미-중 외교 수장의 만남 필요성이 요구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첫 미·중 외교장관 회의에서는 북한의 미사일 도발 재개에 따른 대응 방안이 비중 있게 다뤄질 것으로 전망됩니다.

미국 틸러슨 장관은 북한과 거래한 중국 기업을 일괄 제재하는 세컨더리 보이콧 카드로 중국의 대북 압박을 유도할 것이라는 예상이 우세합니다.

중국도 미국의 요구에 마냥 모른 체할 수 없는 처지입니다.

트럼프가 '하나의 중국' 원칙을 인정하겠다며 중국 체면을 세워 준 데다 북한이 미사일 도발에 나선 직후이기 때문입니다.

G20 외무장관 회의는 내일부터 열리고요, 뮌헨 안보회의가 18일까지 이어집니다.

이 시기에 미-중 뿐 아니라 한-미 한-중 외교장관 회담도 잇따라 열릴 것으로 보여 북한 미사일 도발에 대한 국제 사회의 대응책이 모색될 것으로 보입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김진우입니다.
  • 美·中 외교회담…북한 도발 대응 주목
    • 입력 2017-02-15 09:38:21
    • 수정2017-02-15 09:59:47
    930뉴스
<앵커 멘트>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 북한이 첫 미사일 도발에 나선 가운데 독일 G20 외교장관회담에서 미·중 외교 수장이 처음으로 만날 것으로 보입니다.

북한 도발에 대해 미-중이 어떤 대응 방안을 도출할지 주목됩니다.

베이징 김진우 특파원 보도입니다.

<리포트>

당초 중국은 '하나의 중국' 원칙을 인정하지 않을 수 있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 반발해 왕이 외교부장을 G20 회담에 참석시키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었습니다.

그런데 중국은 어제 왕이 부장이 독일에서 열리는 G20 외교장관 회담에 참석한다고 공식 발표했습니다.

지난 10일 트럼프 대통령이 시진핑 주석과의 통화에서 '하나의 중국'원칙을 인정한다고 밝힌데다, 미-중 외교 수장의 만남 필요성이 요구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첫 미·중 외교장관 회의에서는 북한의 미사일 도발 재개에 따른 대응 방안이 비중 있게 다뤄질 것으로 전망됩니다.

미국 틸러슨 장관은 북한과 거래한 중국 기업을 일괄 제재하는 세컨더리 보이콧 카드로 중국의 대북 압박을 유도할 것이라는 예상이 우세합니다.

중국도 미국의 요구에 마냥 모른 체할 수 없는 처지입니다.

트럼프가 '하나의 중국' 원칙을 인정하겠다며 중국 체면을 세워 준 데다 북한이 미사일 도발에 나선 직후이기 때문입니다.

G20 외무장관 회의는 내일부터 열리고요, 뮌헨 안보회의가 18일까지 이어집니다.

이 시기에 미-중 뿐 아니라 한-미 한-중 외교장관 회담도 잇따라 열릴 것으로 보여 북한 미사일 도발에 대한 국제 사회의 대응책이 모색될 것으로 보입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김진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