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자리 대물림?…직원 자녀 채용 특혜
입력 2017.02.15 (12:36) 수정 2017.02.15 (12:55)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취업난이 갈수록 심해지면서 대기업 공채에 붙는 것은 하늘의 별따기라는 말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하지만 상당수 대기업들이 직원 자녀들에게 취업상 특혜를 주고 있습니다.

불평등한 채용 실태를 김효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기아자동차의 지난해 하반기 공채!

70여명을 뽑는 시험에 만여 명이나 몰렸습니다.

그런데 1차 서류전형에서 기아차에 다니는 직원 자녀들은 가산점 5점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녹취> 기아차 탈락 수험생(음성변조) : "겨우 0점 몇 점으로도 (당락이) 갈리는데,가산점이 없고 동등한 입장에서 봤으면 제가 붙었을 수도 있는데 좀 배신감도 느끼집니다."

왜 이런 일이 벌어졌을까?

지난해 11월 기아차 노사가 맺은 단체협약서에는 정년퇴직자나 장기 근속자 자녀까지 우선 채용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녹취> 기아차 노조 관계자(음성변조) : "장기근속자 자녀라고 해서 특혜가 있냐? 없거든요. 1차(서류전형)에서만 있지. 이 친구들이 자격증이 한 3~4개 씩 되고.."

실제 최종 합격자 70여 명 가운데 2명은 이 가산점을 받은 직원 자녀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난해 3월 기준 전국적으로 100명 이상 고용사업장 2천여 곳 가운데 직원 자녀 우선채용 조항이 있는 곳은 694곳,

정부가 개선에 나섰지만 현재도 한국지엠과 엘지 유플러스 등 300여곳은 여전히 우선채용 조항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손병수(취업준비생) : "빽이 없는 사람들은 억울하고 정당하게 경쟁을 해야 하는데 이런 소식을 들으면 들을 수록 힘이 빠지죠."

일자리를 대물림하는 대기업 노사의 행태가 바늘구멍을 통과해야 하는 취업준비생들을 다시 한번 좌절하게 만들고있습니다.

KBS 뉴스 김효신입니다.
  • 일자리 대물림?…직원 자녀 채용 특혜
    • 입력 2017-02-15 12:39:00
    • 수정2017-02-15 12:55:42
    뉴스 12
<앵커 멘트>

취업난이 갈수록 심해지면서 대기업 공채에 붙는 것은 하늘의 별따기라는 말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하지만 상당수 대기업들이 직원 자녀들에게 취업상 특혜를 주고 있습니다.

불평등한 채용 실태를 김효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기아자동차의 지난해 하반기 공채!

70여명을 뽑는 시험에 만여 명이나 몰렸습니다.

그런데 1차 서류전형에서 기아차에 다니는 직원 자녀들은 가산점 5점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녹취> 기아차 탈락 수험생(음성변조) : "겨우 0점 몇 점으로도 (당락이) 갈리는데,가산점이 없고 동등한 입장에서 봤으면 제가 붙었을 수도 있는데 좀 배신감도 느끼집니다."

왜 이런 일이 벌어졌을까?

지난해 11월 기아차 노사가 맺은 단체협약서에는 정년퇴직자나 장기 근속자 자녀까지 우선 채용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녹취> 기아차 노조 관계자(음성변조) : "장기근속자 자녀라고 해서 특혜가 있냐? 없거든요. 1차(서류전형)에서만 있지. 이 친구들이 자격증이 한 3~4개 씩 되고.."

실제 최종 합격자 70여 명 가운데 2명은 이 가산점을 받은 직원 자녀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난해 3월 기준 전국적으로 100명 이상 고용사업장 2천여 곳 가운데 직원 자녀 우선채용 조항이 있는 곳은 694곳,

정부가 개선에 나섰지만 현재도 한국지엠과 엘지 유플러스 등 300여곳은 여전히 우선채용 조항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손병수(취업준비생) : "빽이 없는 사람들은 억울하고 정당하게 경쟁을 해야 하는데 이런 소식을 들으면 들을 수록 힘이 빠지죠."

일자리를 대물림하는 대기업 노사의 행태가 바늘구멍을 통과해야 하는 취업준비생들을 다시 한번 좌절하게 만들고있습니다.

KBS 뉴스 김효신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