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北 ‘비운의 황태자’ 김정남 피살
中 인민일보 “김정남 피살, 北 소행 의심할 만”
입력 2017.02.15 (13:34) 수정 2017.02.15 (14:38) 국제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 해외판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 피살과 관련해 "조선(북한)의 소행으로 의심할 만하다"는 소식통 발언을 전했다.

인민일보가 북한의 소행을 단정한 것은 아니지만, 적어도 간접적인 방법적으로 북한을 겨냥한 것이라는 점에서 주목된다.

인민일보 해외판 '협객도'(俠客島·샤커다오)는 오늘 '누가 김정남을 죽였나?'는 제하 기사에서 한반도 문제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사건수법이나 방법, 개연성 등을 볼 때 혐의가 조선으로 향하고 있다"는 견해를 전했다.

소식통은 이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내달 한미 양국이 '참수작전'을 포함한 합동군사훈련을 실시하고 조선(북한)이 탄도미사일 시험발사를 마쳤으며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가 출범한 직후 사건이 벌어졌다"며 사건 시기나 정황상 북한 소행으로 의심할 만하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 매체는 "북한 내부에 김정남 지지세력이 거의 없고 내부정세 변화가 있더라도 그가 권력을 이어받을 가능성이 없었다"면서 "북한이 암살을 저질렀다면 부정적 영향만 있고 국제정세만 나빠지는 등 이익이 전혀 없어 이해할 수 없다"는 입장도 전했다.

중국 재경망도 "(김정은이 집권한 이후) 2012년부터 김정남은 암살대상이 될 수 있다는 소문이 줄곧 제기됐다"며 북한과 다년간 왕래한 중국인 사업가의 말을 빌려 전했다.

관영 글로벌타임스(GT)는 "김정남이 암살된 것으로 밝혀진다면 여러가지 의문이 제기될 것이며 가장 중요한 질문은 '누가, 왜 이번 암살을 지시했는가'하는 점"이라고 강조했다.

홍콩 봉황망은 "김정남이 2001년 위조 여권을 가지고 일본에 입국한 뒤 북한에서 입지가 매우 좁아졌고 그가 건재하다고 한들 영향력이 미미했을 것"이라며 이번 사건이 큰 파문을 일으키기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 中 인민일보 “김정남 피살, 北 소행 의심할 만”
    • 입력 2017-02-15 13:34:56
    • 수정2017-02-15 14:38:27
    국제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 해외판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 피살과 관련해 "조선(북한)의 소행으로 의심할 만하다"는 소식통 발언을 전했다.

인민일보가 북한의 소행을 단정한 것은 아니지만, 적어도 간접적인 방법적으로 북한을 겨냥한 것이라는 점에서 주목된다.

인민일보 해외판 '협객도'(俠客島·샤커다오)는 오늘 '누가 김정남을 죽였나?'는 제하 기사에서 한반도 문제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사건수법이나 방법, 개연성 등을 볼 때 혐의가 조선으로 향하고 있다"는 견해를 전했다.

소식통은 이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내달 한미 양국이 '참수작전'을 포함한 합동군사훈련을 실시하고 조선(북한)이 탄도미사일 시험발사를 마쳤으며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가 출범한 직후 사건이 벌어졌다"며 사건 시기나 정황상 북한 소행으로 의심할 만하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 매체는 "북한 내부에 김정남 지지세력이 거의 없고 내부정세 변화가 있더라도 그가 권력을 이어받을 가능성이 없었다"면서 "북한이 암살을 저질렀다면 부정적 영향만 있고 국제정세만 나빠지는 등 이익이 전혀 없어 이해할 수 없다"는 입장도 전했다.

중국 재경망도 "(김정은이 집권한 이후) 2012년부터 김정남은 암살대상이 될 수 있다는 소문이 줄곧 제기됐다"며 북한과 다년간 왕래한 중국인 사업가의 말을 빌려 전했다.

관영 글로벌타임스(GT)는 "김정남이 암살된 것으로 밝혀진다면 여러가지 의문이 제기될 것이며 가장 중요한 질문은 '누가, 왜 이번 암살을 지시했는가'하는 점"이라고 강조했다.

홍콩 봉황망은 "김정남이 2001년 위조 여권을 가지고 일본에 입국한 뒤 북한에서 입지가 매우 좁아졌고 그가 건재하다고 한들 영향력이 미미했을 것"이라며 이번 사건이 큰 파문을 일으키기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