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욕증시 3대 지수 5일째 사상 최고 마감
입력 2017.02.16 (06:45) 수정 2017.02.16 (08:39) 국제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경제지표 호조와 새 정부의 정책기대로 5거래일 연속 사상 최고치로 마감했다.

15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다우존스 지수는 전장보다 107.45포인트(0.52%) 상승한 20,611.86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1.67포인트(0.50%) 높은 2,349.25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36.87포인트(0.64%) 오른 5,819.44에 장을 마감했다.

다우지수와 S&P 500지수는 20,620.45와 2,351.30까지 올랐고 나스닥지수는 5,821.95로 상승해 장중 최고치도 다시 썼다.

이날 상승 출발한 지수는 장중 상승세를 이어갔다. 물가 상승이 확인되는 등 경제지표가 호조를 보인 데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정책기대 등이 지수를 다시 한 번 사상 최고치로 끌어올렸다.

시가총액 '대장주'인 애플과 다우지수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골드만삭스의 주가는 전일 사상 최고치 경신 후 이날도 오름세를 지속했다. 애플의 주가는 전일보다 0.36%, 골드만삭스의 주가는 0.43% 올랐다.

주요 항공주들은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이 투자를 확대했다는 소식에 오름세를 보였다.

뉴욕 애널리스트들은 경제지표가 호조를 보이면서 연준의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이 커졌다고 진단했다.
  • 뉴욕증시 3대 지수 5일째 사상 최고 마감
    • 입력 2017-02-16 06:45:26
    • 수정2017-02-16 08:39:59
    국제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경제지표 호조와 새 정부의 정책기대로 5거래일 연속 사상 최고치로 마감했다.

15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다우존스 지수는 전장보다 107.45포인트(0.52%) 상승한 20,611.86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1.67포인트(0.50%) 높은 2,349.25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36.87포인트(0.64%) 오른 5,819.44에 장을 마감했다.

다우지수와 S&P 500지수는 20,620.45와 2,351.30까지 올랐고 나스닥지수는 5,821.95로 상승해 장중 최고치도 다시 썼다.

이날 상승 출발한 지수는 장중 상승세를 이어갔다. 물가 상승이 확인되는 등 경제지표가 호조를 보인 데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정책기대 등이 지수를 다시 한 번 사상 최고치로 끌어올렸다.

시가총액 '대장주'인 애플과 다우지수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골드만삭스의 주가는 전일 사상 최고치 경신 후 이날도 오름세를 지속했다. 애플의 주가는 전일보다 0.36%, 골드만삭스의 주가는 0.43% 올랐다.

주요 항공주들은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이 투자를 확대했다는 소식에 오름세를 보였다.

뉴욕 애널리스트들은 경제지표가 호조를 보이면서 연준의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이 커졌다고 진단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