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SK 전경련 공식 탈퇴…16일 텔레콤·이노부터 차례로
입력 2017.02.16 (08:22) 수정 2017.02.16 (08:51) 경제
SK그룹이 오늘(16일) 계열사 SK텔레콤과 SK이노베이션을 시작으로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에서 공식 탈퇴한다.

SK그룹 관계자는 전경련에 회원으로 가입한 SK그룹 계열사 20곳 가운데 SK텔레콤과 SK이노베이션이 오늘 탈퇴원을 낸다고 밝혔다. SK하이닉스와 SK㈜ 등 나머지 계열사 18곳도 차례로 전경련에 탈퇴원을 제출할 예정이다. SK그룹이 내는 회비는 연간 40억 원 정도인 것으로 알려졌다.

SK그룹은 최태원 회장이 지난해 국회 청문회에서 탈퇴 의사를 밝힌 이후 사실상 전경련 활동을 접은 상태였다. 이번에 탈퇴원을 제출하며 공식적으로 전경련 활동에 마침표를 찍는 것이다.

앞서 LG는 지난해 12월 27일 4대 그룹 중 처음으로 전경련에 탈퇴를 공식 통보한 바 있다.

이어 삼성이 이달 초 전경련에서 탈퇴했고, 현대차그룹도 공식적으로 탈퇴 의사를 밝히지는 않지만 이전 같은 활동은 하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전경련은 오는 17일과 24일 이사회와 정기총회를 차례로 개최할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 후임 회장을 내세우지 못하면 사실상 해체 수순을 밟을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
  • SK 전경련 공식 탈퇴…16일 텔레콤·이노부터 차례로
    • 입력 2017-02-16 08:22:00
    • 수정2017-02-16 08:51:41
    경제
SK그룹이 오늘(16일) 계열사 SK텔레콤과 SK이노베이션을 시작으로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에서 공식 탈퇴한다.

SK그룹 관계자는 전경련에 회원으로 가입한 SK그룹 계열사 20곳 가운데 SK텔레콤과 SK이노베이션이 오늘 탈퇴원을 낸다고 밝혔다. SK하이닉스와 SK㈜ 등 나머지 계열사 18곳도 차례로 전경련에 탈퇴원을 제출할 예정이다. SK그룹이 내는 회비는 연간 40억 원 정도인 것으로 알려졌다.

SK그룹은 최태원 회장이 지난해 국회 청문회에서 탈퇴 의사를 밝힌 이후 사실상 전경련 활동을 접은 상태였다. 이번에 탈퇴원을 제출하며 공식적으로 전경련 활동에 마침표를 찍는 것이다.

앞서 LG는 지난해 12월 27일 4대 그룹 중 처음으로 전경련에 탈퇴를 공식 통보한 바 있다.

이어 삼성이 이달 초 전경련에서 탈퇴했고, 현대차그룹도 공식적으로 탈퇴 의사를 밝히지는 않지만 이전 같은 활동은 하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전경련은 오는 17일과 24일 이사회와 정기총회를 차례로 개최할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 후임 회장을 내세우지 못하면 사실상 해체 수순을 밟을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