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트럼프 시대 개막
트럼프, 네타냐후에 “이스라엘 정착촌 확장 보류” 요구
입력 2017.02.16 (08:31) 수정 2017.02.16 (08:52)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5일(현지시간) 팔레스타인 자치령 내 정착촌 확장 건설 활동을 보류할 것을 이스라엘에 요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와 정상회담을 한 후 공동기자회견에서 네타냐후 총리를 향해 "나는 당신이 정착촌(확장)을 잠시 보류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우리가 뭔가를 할 것이지만, 나는 거래가 성사되는 것을 보고 싶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스라엘이 진행해온 정착촌 확장 건설 보류를 주문하면서도 네타냐후 총리를 환대하고, 미국과 이스라엘 동맹 간 깨지지 않는 유대를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팔 평화협정 체결을 위해 "이스라엘 사람들은 몇 가지 유연성을 보여주고, 거래를 성사시키고 싶어한다는 것을 보여줘야 한다"고 이스라엘 측에 당부했다.

1967년 경계선을 기준으로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국가를 각각 건설해 분쟁을 없앤다는 '2국가 해법'에 대해 그는 "나는 두 당사자가 좋아하는 해법을 좋아한다. 한 국가 해법이든 두 국가 해법이든 수용할 수 있다"고 말해 '2국가 해법'에 집착하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같은 발언은 2국가 해법 외에는 대안이 없다는 버락 오바마 전임 정부의 입장과는 확연히 다른 것이다.
  • 트럼프, 네타냐후에 “이스라엘 정착촌 확장 보류” 요구
    • 입력 2017-02-16 08:31:59
    • 수정2017-02-16 08:52:15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5일(현지시간) 팔레스타인 자치령 내 정착촌 확장 건설 활동을 보류할 것을 이스라엘에 요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와 정상회담을 한 후 공동기자회견에서 네타냐후 총리를 향해 "나는 당신이 정착촌(확장)을 잠시 보류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우리가 뭔가를 할 것이지만, 나는 거래가 성사되는 것을 보고 싶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스라엘이 진행해온 정착촌 확장 건설 보류를 주문하면서도 네타냐후 총리를 환대하고, 미국과 이스라엘 동맹 간 깨지지 않는 유대를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팔 평화협정 체결을 위해 "이스라엘 사람들은 몇 가지 유연성을 보여주고, 거래를 성사시키고 싶어한다는 것을 보여줘야 한다"고 이스라엘 측에 당부했다.

1967년 경계선을 기준으로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국가를 각각 건설해 분쟁을 없앤다는 '2국가 해법'에 대해 그는 "나는 두 당사자가 좋아하는 해법을 좋아한다. 한 국가 해법이든 두 국가 해법이든 수용할 수 있다"고 말해 '2국가 해법'에 집착하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같은 발언은 2국가 해법 외에는 대안이 없다는 버락 오바마 전임 정부의 입장과는 확연히 다른 것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