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추미애 “핵심 입법 직권상정 고려한 원내대책 강구해달라”
입력 2017.02.16 (10:33) 수정 2017.02.16 (10:39) 정치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16일(오늘) 자유한국당의 국회 의사 일정 보이콧에 대해 "자유한국당의 반의회적 작태에 대응하기 위해 핵심 입법에 관해선 직권상정까지 고려한 적극적 원내대책을 강구해달라"고 강하게 요구했다.

추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이번 보이콧은 실상은 2월 국회에서 핵심입법의 통과를 저지하기 위한 몸부림에 불과하며 특검법 연장을 원천봉쇄하겠다는 검은 속내가 들어있는 것"이라고 비판하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지금처럼 외교가 파탄 나 있고 안보가 공백이고 대통령이 사법부를 협박하고 헌법재판소에 출석하지도 않은, 대한민국 사법질서와 헌법체계에 대한 정면도전이 비상사태가 아니라면 이 이상의 어떠한 비상사태를 더 상상할 수 있겠는가"라며 "적극적으로 직권상정을 고려해달라"고 거듭 강조했다.

김정남 피살 사건과 관련해서는 "이 건과 관련해 어떤 안보장사를 획책하거나 음모론은 용납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김정남 피살 사건은 아직 정확한 사인은 물론 배후가 확인되지 않았고 여러 설이 난무하고 있다. 이럴 때일수록 정부 당국은 모든 역량을 동원, 사건의 전모를 파악해 국민께 성실히 보고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 미사일 도발에 대해 우려가 크고, 이어진 김정남의 피살 등으로 남북관계에 긴장이 고조되는 상황"이라며 "이 문제와 관련한 허위나 과장, 은폐 축소가 없어야 함을 정부 당국에 분명히 경고한다. 특히 긴장이 고조되는 시기인 만큼 남북관계, 안보 측면에서 철저한 대비태세를 갖춰야 한다"고 촉구했다.
  • 추미애 “핵심 입법 직권상정 고려한 원내대책 강구해달라”
    • 입력 2017-02-16 10:33:33
    • 수정2017-02-16 10:39:40
    정치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16일(오늘) 자유한국당의 국회 의사 일정 보이콧에 대해 "자유한국당의 반의회적 작태에 대응하기 위해 핵심 입법에 관해선 직권상정까지 고려한 적극적 원내대책을 강구해달라"고 강하게 요구했다.

추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이번 보이콧은 실상은 2월 국회에서 핵심입법의 통과를 저지하기 위한 몸부림에 불과하며 특검법 연장을 원천봉쇄하겠다는 검은 속내가 들어있는 것"이라고 비판하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지금처럼 외교가 파탄 나 있고 안보가 공백이고 대통령이 사법부를 협박하고 헌법재판소에 출석하지도 않은, 대한민국 사법질서와 헌법체계에 대한 정면도전이 비상사태가 아니라면 이 이상의 어떠한 비상사태를 더 상상할 수 있겠는가"라며 "적극적으로 직권상정을 고려해달라"고 거듭 강조했다.

김정남 피살 사건과 관련해서는 "이 건과 관련해 어떤 안보장사를 획책하거나 음모론은 용납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김정남 피살 사건은 아직 정확한 사인은 물론 배후가 확인되지 않았고 여러 설이 난무하고 있다. 이럴 때일수록 정부 당국은 모든 역량을 동원, 사건의 전모를 파악해 국민께 성실히 보고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 미사일 도발에 대해 우려가 크고, 이어진 김정남의 피살 등으로 남북관계에 긴장이 고조되는 상황"이라며 "이 문제와 관련한 허위나 과장, 은폐 축소가 없어야 함을 정부 당국에 분명히 경고한다. 특히 긴장이 고조되는 시기인 만큼 남북관계, 안보 측면에서 철저한 대비태세를 갖춰야 한다"고 촉구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