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킬체인·KAMD 원점 재검토해 사드 포대 2~3개 배치해야”
입력 2017.02.16 (10:43) 수정 2017.02.16 (10:51) 정치
바른정당 대선주자인 유승민 의원은 16일(오늘) "2020년대 중반까지 17조원의 예산이 드는 킬체인이나 KAMD를 원점에서 재검토해 우리 국방 예산으로 사드 포대를 최소 2개~3개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유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사드포대 1개에 1조5000억 원에서 2조 원이 들어,4조 5000억 원~ 6조 원 정도로 3개 포대 구입할 수 있다"며 "북핵대응 군사전략을 원점 재검토하면 충분히 가능한 일"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주한미군 1개 포대를 성주에 배치하면 인구 절반 이상의 생명을 보호하는 기능을 전혀 수행할 수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유 의원은 이어 국민의당이 사드배치 반대 당론을 변경하는 절차에 착수한데 대해 "만시지탄이지만 적극 환영한다"면서 "국민의당이 국가 안보에 대해선 확실한 길을 걸어주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다만 당론을 변경하게 되면 안철수 전 대표 뿐 아니라 박지원 대표와도 함께 할 수 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엔 "박지원 대표는 사드 뿐만 아니라 과거에 햇볕 정책, 그걸 만약 그대로 생각하고 계시는 거라면 일단 대북정책이 많이 다를 것"이라며 "기본적으로 대북정책, 한미 동맹에 대한 생각이 앞으로 어떻게 정립돼 가는지 지켜보겠다"고 답했다.

유 의원은 민주당과 문재인 전 대표를 겨냥해선 "사드 배치 입장에 대해서 다시 한번 정확하게 묻겠다"며 사드 배치 결정 직후부터 최근까지의 언급 등을 조목조목 거론했다.

유 의원은 "이들은 사드를 반대하는 표를 의식해서 국가 안보를 위험에 빠트리는 행태를 보이고 있다"며 "이런 정당 후보에게는 국가 안보를 맡길 지도자의 자격이 없다고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 “킬체인·KAMD 원점 재검토해 사드 포대 2~3개 배치해야”
    • 입력 2017-02-16 10:43:18
    • 수정2017-02-16 10:51:57
    정치
바른정당 대선주자인 유승민 의원은 16일(오늘) "2020년대 중반까지 17조원의 예산이 드는 킬체인이나 KAMD를 원점에서 재검토해 우리 국방 예산으로 사드 포대를 최소 2개~3개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유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사드포대 1개에 1조5000억 원에서 2조 원이 들어,4조 5000억 원~ 6조 원 정도로 3개 포대 구입할 수 있다"며 "북핵대응 군사전략을 원점 재검토하면 충분히 가능한 일"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주한미군 1개 포대를 성주에 배치하면 인구 절반 이상의 생명을 보호하는 기능을 전혀 수행할 수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유 의원은 이어 국민의당이 사드배치 반대 당론을 변경하는 절차에 착수한데 대해 "만시지탄이지만 적극 환영한다"면서 "국민의당이 국가 안보에 대해선 확실한 길을 걸어주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다만 당론을 변경하게 되면 안철수 전 대표 뿐 아니라 박지원 대표와도 함께 할 수 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엔 "박지원 대표는 사드 뿐만 아니라 과거에 햇볕 정책, 그걸 만약 그대로 생각하고 계시는 거라면 일단 대북정책이 많이 다를 것"이라며 "기본적으로 대북정책, 한미 동맹에 대한 생각이 앞으로 어떻게 정립돼 가는지 지켜보겠다"고 답했다.

유 의원은 민주당과 문재인 전 대표를 겨냥해선 "사드 배치 입장에 대해서 다시 한번 정확하게 묻겠다"며 사드 배치 결정 직후부터 최근까지의 언급 등을 조목조목 거론했다.

유 의원은 "이들은 사드를 반대하는 표를 의식해서 국가 안보를 위험에 빠트리는 행태를 보이고 있다"며 "이런 정당 후보에게는 국가 안보를 맡길 지도자의 자격이 없다고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