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수산물 수출 늘린다…목포에 수출가공단지 조성
입력 2017.02.16 (11:11) 수정 2017.02.16 (11:23) 경제
정부가 전남 목포에 수출가공단지를 조성해 우리나라 수산물 수출을 늘리기로 했다.

해양수산부는 오늘(16일) 열린 제3차 경제관계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수산물 수출 경쟁력 강화방안'을 발표했다.

해수부는 우선 내년 수산물 수출액을 지난해 21억3천만 달러에서 30억 달러로 늘리고 수출 상위 3개국(일본·중국·미국)으로의 수출 편중도는 63.7%에서 55%로 낮추기로 했다.

또 양식업에 있어 연어·참다랑어 등 초기 투자비용이 큰 품목에는 대기업의 진입을 허용하고 첨단기술을 양식시스템에 도입해 2020년 이후에는 연간 200만t(톤) 이상을 안정적으로 생산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주요 해역에 대한 오염원 관리를 강화해 친환경 양식을 확대하고 품질·위생 관리도 강화한다.

이와 함께 가공·수출·연구개발·물류기능 등이 집적된 수출가공단지를 조성해 수산식품 기업들이 창업을 쉽게 할 수 있도록 한다.

1천억원 규모로 전남 목포에 '전남권 수산식품 수출가공단지'를 조성하기 위한 예비타당성조사를 올해 상반기에 마치고 사업 타당성이 있다고 판단되면 내년부터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김과 같은 '스타 수출상품' 개발을 위한 연구개발 투자를 늘리고 식품뿐 아니라 어구 등 연관 산업 제품 수출도 추진한다.

최완현 해양수산부 수산정책관은 "이번 수산물 수출 경쟁력 강화방안을 통해 수산업이 고부가가치 수출산업으로 전환되고, 중장기적으로 지역경제 활성화 일자리 창출 등 경제적 효과가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 수산물 수출 늘린다…목포에 수출가공단지 조성
    • 입력 2017-02-16 11:11:36
    • 수정2017-02-16 11:23:31
    경제
정부가 전남 목포에 수출가공단지를 조성해 우리나라 수산물 수출을 늘리기로 했다.

해양수산부는 오늘(16일) 열린 제3차 경제관계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수산물 수출 경쟁력 강화방안'을 발표했다.

해수부는 우선 내년 수산물 수출액을 지난해 21억3천만 달러에서 30억 달러로 늘리고 수출 상위 3개국(일본·중국·미국)으로의 수출 편중도는 63.7%에서 55%로 낮추기로 했다.

또 양식업에 있어 연어·참다랑어 등 초기 투자비용이 큰 품목에는 대기업의 진입을 허용하고 첨단기술을 양식시스템에 도입해 2020년 이후에는 연간 200만t(톤) 이상을 안정적으로 생산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주요 해역에 대한 오염원 관리를 강화해 친환경 양식을 확대하고 품질·위생 관리도 강화한다.

이와 함께 가공·수출·연구개발·물류기능 등이 집적된 수출가공단지를 조성해 수산식품 기업들이 창업을 쉽게 할 수 있도록 한다.

1천억원 규모로 전남 목포에 '전남권 수산식품 수출가공단지'를 조성하기 위한 예비타당성조사를 올해 상반기에 마치고 사업 타당성이 있다고 판단되면 내년부터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김과 같은 '스타 수출상품' 개발을 위한 연구개발 투자를 늘리고 식품뿐 아니라 어구 등 연관 산업 제품 수출도 추진한다.

최완현 해양수산부 수산정책관은 "이번 수산물 수출 경쟁력 강화방안을 통해 수산업이 고부가가치 수출산업으로 전환되고, 중장기적으로 지역경제 활성화 일자리 창출 등 경제적 효과가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