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기업 따라 해외 진출해도 판로 개척 필요”
입력 2017.02.16 (14:46) 수정 2017.02.16 (14:54) 경제
대기업을 따라 해외에 진출한 협력기업이 자체적인 경쟁력 강화에 더 힘써야 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전경련 중소기업협력센터가 16일 배종태 카이스트 교수 연구진과 함께 발간한 '해외 동반진출 현황과 정책방안 도출' 보고서에 따르면 대기업과 함께 해외에 진출한 협력기업 10곳 중 4곳은 현지에서 신규 거래처 발굴 등 판로를 개척할 의향이 없다고 답했다.

배 교수는 "협력기업이 현지 생산량을 대기업에 전량 납품하는 기업 비율이 81%로 나타났는데 해외 진출 이후 신규 거래처 발굴 등 자생력 강화에 대해 노력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그는 "협력기업이 현지에서 요구되는 경쟁력을 갖추지 않는다면 대기업에 해외 동반진출 활동은 부담감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협력기업이 해외 동반진출에서 겪는 가장 큰 어려움은 정보 부족과 현지 정부의 정책과 경기 등 외부환경 변화로 나타났다. 배 교수는 정부가 해외진출 지원 전담기관을 설치해 중소기업 지원방안을 세분화하고 해외시장 동향과 국가별 법률 정보에 대한 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또 대기업은 협력기업을 경쟁력 강화와 성장의 파트너로 인식하고 협력기업은 대기업과 정부 지원을 적극 활용해 판로개척에 나서는 등 자구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대기업 따라 해외 진출해도 판로 개척 필요”
    • 입력 2017-02-16 14:46:09
    • 수정2017-02-16 14:54:42
    경제
대기업을 따라 해외에 진출한 협력기업이 자체적인 경쟁력 강화에 더 힘써야 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전경련 중소기업협력센터가 16일 배종태 카이스트 교수 연구진과 함께 발간한 '해외 동반진출 현황과 정책방안 도출' 보고서에 따르면 대기업과 함께 해외에 진출한 협력기업 10곳 중 4곳은 현지에서 신규 거래처 발굴 등 판로를 개척할 의향이 없다고 답했다.

배 교수는 "협력기업이 현지 생산량을 대기업에 전량 납품하는 기업 비율이 81%로 나타났는데 해외 진출 이후 신규 거래처 발굴 등 자생력 강화에 대해 노력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그는 "협력기업이 현지에서 요구되는 경쟁력을 갖추지 않는다면 대기업에 해외 동반진출 활동은 부담감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협력기업이 해외 동반진출에서 겪는 가장 큰 어려움은 정보 부족과 현지 정부의 정책과 경기 등 외부환경 변화로 나타났다. 배 교수는 정부가 해외진출 지원 전담기관을 설치해 중소기업 지원방안을 세분화하고 해외시장 동향과 국가별 법률 정보에 대한 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또 대기업은 협력기업을 경쟁력 강화와 성장의 파트너로 인식하고 협력기업은 대기업과 정부 지원을 적극 활용해 판로개척에 나서는 등 자구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