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반기문, 케냐에서 외교 활동…대통령 면담·포럼 참석
입력 2017.02.16 (15:39) 수정 2017.02.16 (15:46) 정치
대통령 선거 불출마를 선언한 뒤 케냐로 출국한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현지에서 전직 유엔 수장 자격으로 외교 활동을 펼쳤다.

반 전 총장 측은 16일(오늘) 보도자료를 통해 "반 전 총장이 14일(이하 현지시간) 대통령궁에서 우후루 케냐타 케냐 대통령을 만나 동아프리카 정세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케냐타 대통령은 인접국인 남수단과 소말리아 정국에 대해 반 전 총장에게 설명했고, 반 전 총장은 지역 정세 안정을 위한 케냐의 노력을 평가했다.

반 전 총장은 또 케냐를 방문 중인 안드레이 키스카 슬로바키아 대통령과도 만나, 슬로바키아가 의장국을 맡은 72차 유엔 총회의 현안과 한국·슬로바키아 양국의 협력 방안 등을 논의했다.

반 전 총장은 15일 아프리카재정투자포럼(AFIF)에도 참석해 대학생 등 500여 명을 대상으로 "지구촌의 미래는 젊은이들의 어깨에 달렸다. 더 좋은 지도자가 되기 위해 힘써달라"는 내용으로 기조연설을 했다.
  • 반기문, 케냐에서 외교 활동…대통령 면담·포럼 참석
    • 입력 2017-02-16 15:39:07
    • 수정2017-02-16 15:46:13
    정치
대통령 선거 불출마를 선언한 뒤 케냐로 출국한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현지에서 전직 유엔 수장 자격으로 외교 활동을 펼쳤다.

반 전 총장 측은 16일(오늘) 보도자료를 통해 "반 전 총장이 14일(이하 현지시간) 대통령궁에서 우후루 케냐타 케냐 대통령을 만나 동아프리카 정세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케냐타 대통령은 인접국인 남수단과 소말리아 정국에 대해 반 전 총장에게 설명했고, 반 전 총장은 지역 정세 안정을 위한 케냐의 노력을 평가했다.

반 전 총장은 또 케냐를 방문 중인 안드레이 키스카 슬로바키아 대통령과도 만나, 슬로바키아가 의장국을 맡은 72차 유엔 총회의 현안과 한국·슬로바키아 양국의 협력 방안 등을 논의했다.

반 전 총장은 15일 아프리카재정투자포럼(AFIF)에도 참석해 대학생 등 500여 명을 대상으로 "지구촌의 미래는 젊은이들의 어깨에 달렸다. 더 좋은 지도자가 되기 위해 힘써달라"는 내용으로 기조연설을 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