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野 “특검연장 즉각 수용”…與 “黃 대행이 판단할 문제”
입력 2017.02.16 (18:07) 수정 2017.02.16 (19:58) 정치
야권이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특검의 수사기간 연장 신청을 즉각 받아들이라고 촉구했고 여당은 황 대행이 판단할 문제라고 반박했다.

16일(오늘) 더불어민주당 고용진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의 장대한 스케일을 감안하고 특검 스스로가 수사기간 연장의 필요성을 판단한 만큼 당연히 승인해야만 하는 사안"이라면서 이 같이 밝혔다.

국민의당 김경록 대변인도 브리핑에서 "특검팀이 수사하고 있는 사항만 해도 이재용 뇌물공여죄, 측근실세 3인방, 우병우 전 수석, 세월호 7시간 등 산더미처럼 쌓여있다"며 "사상 초유의 국정농단 사태가 시간이 모자라 제대로 수사도 하지 못하고 마무리되는 불상사는 절대로 있어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정의당 한창민 대변인은 "박근혜-최순실-삼성게이트의 규모와 범위가 워낙 크고 넓기 때문에 특검 수사기간 연장은 필수불가결한 결정"이라며 "특검 연장을 승인하지 않는다면 범죄 피의자 대통령을 비호하기 위한 범죄은폐 행위"라고 지적했다.

바른정당 오신환 대변인도 논평에서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이 제대로 해소되지 않고 있는 현실을 감안할 때 황 대행은 특검수사 연장을 승인하고 실체적 진실을 규명하는 데 적극적으로 지원해야 할 것"이라며 "민심을 외면하는 우를 범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반면, 자유한국당 정용기 원내수석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특검 수사 기간 연장에 대해 "황 권한대행이 법리를 포함한 여러 가지 문제를 잘 고려해서 판단할 문제"라고만 말했다.

앞서 정우택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라디오에 출연해 "특검은 뇌물죄로 대통령을 적용해보려고 하지만 타당한 법리 적용이 아니다"라며 "굉장히 순서가 틀렸고 잘못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 野 “특검연장 즉각 수용”…與 “黃 대행이 판단할 문제”
    • 입력 2017-02-16 18:07:45
    • 수정2017-02-16 19:58:35
    정치
야권이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특검의 수사기간 연장 신청을 즉각 받아들이라고 촉구했고 여당은 황 대행이 판단할 문제라고 반박했다.

16일(오늘) 더불어민주당 고용진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의 장대한 스케일을 감안하고 특검 스스로가 수사기간 연장의 필요성을 판단한 만큼 당연히 승인해야만 하는 사안"이라면서 이 같이 밝혔다.

국민의당 김경록 대변인도 브리핑에서 "특검팀이 수사하고 있는 사항만 해도 이재용 뇌물공여죄, 측근실세 3인방, 우병우 전 수석, 세월호 7시간 등 산더미처럼 쌓여있다"며 "사상 초유의 국정농단 사태가 시간이 모자라 제대로 수사도 하지 못하고 마무리되는 불상사는 절대로 있어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정의당 한창민 대변인은 "박근혜-최순실-삼성게이트의 규모와 범위가 워낙 크고 넓기 때문에 특검 수사기간 연장은 필수불가결한 결정"이라며 "특검 연장을 승인하지 않는다면 범죄 피의자 대통령을 비호하기 위한 범죄은폐 행위"라고 지적했다.

바른정당 오신환 대변인도 논평에서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이 제대로 해소되지 않고 있는 현실을 감안할 때 황 대행은 특검수사 연장을 승인하고 실체적 진실을 규명하는 데 적극적으로 지원해야 할 것"이라며 "민심을 외면하는 우를 범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반면, 자유한국당 정용기 원내수석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특검 수사 기간 연장에 대해 "황 권한대행이 법리를 포함한 여러 가지 문제를 잘 고려해서 판단할 문제"라고만 말했다.

앞서 정우택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라디오에 출연해 "특검은 뇌물죄로 대통령을 적용해보려고 하지만 타당한 법리 적용이 아니다"라며 "굉장히 순서가 틀렸고 잘못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