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재인 “한일 관계, 투트랙으로 해야”
입력 2017.02.16 (18:11) 수정 2017.02.16 (19:44) 정치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일본에 대해) 위안부 문제를 비롯해 과거사 문제에 대한 요구를 지속해 나가되 이를 한일 외교관계의 전제조건으로 삼지 않고, 미래지향적인 발전은 별개의 트랙으로, 투트랙으로 해나갈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문재인 전 대표는 16일(오늘) 서울 중구 페럼타워에서 열린 싱크탱크 '정책공간 국민성장'의 성 평등 포럼에 참석해 "(한일 간의 외교마찰) 그것 때문에 일본과의 외교관계를 막아버릴 수는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다만, 문 전 대표는 "부산 소녀상 설치에 대해 일본이 대사와 부산 총영사 소환, 통화스와프 중단 등 전례 없는 고강도 보복조치를 하면서 한국을 사기꾼으로 비난하는 것을 보면 우리에게 밝히지 않은 이면 합의가 있는 것 같은 생각도 든다"고 덧붙였다.

한편, 문 전 대표는 이 자리에서 성 평등 정책도 발표했다.

문 전 대표는 핵심 성 평등 정책으로 "20∼30대 여성들의 노동시장 진입 확대를 위해 블라인드 채용제를 도입하고, 청년고용촉진특별법을 개정해 여성 고용을 확대하겠다"며 "여성이 사회 각 분야에서 고위직으로 승진할 수 있는 사회구조를 만들고, 여성관리직 비율이 높고 여성차별 없는 승진제도를 하는 기업에 국가가 특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문 전 대표는 직업 여성들을 지원하기 위해 "현재 10%에 불과한 국공립어린이집 이용 아동을 임기 내에 40%까지 올리겠다"며 "1∼2학년만 하는 초등학교 돌봄교실도 전 학년으로 확대해 국가가 부모와 함께 아이를 키우겠다"고 말했다.

노동 정책에 대해서도 문 전 대표는 "동일가치노동 동일임금 원칙을 법제화해 비정규직 급여를 정규직의 70∼80%까지 끌어올리고, 최저임금이 1만 원에 이르기까지 인상속도를 높이겠다"고 덧붙였다.
  • 문재인 “한일 관계, 투트랙으로 해야”
    • 입력 2017-02-16 18:11:17
    • 수정2017-02-16 19:44:13
    정치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일본에 대해) 위안부 문제를 비롯해 과거사 문제에 대한 요구를 지속해 나가되 이를 한일 외교관계의 전제조건으로 삼지 않고, 미래지향적인 발전은 별개의 트랙으로, 투트랙으로 해나갈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문재인 전 대표는 16일(오늘) 서울 중구 페럼타워에서 열린 싱크탱크 '정책공간 국민성장'의 성 평등 포럼에 참석해 "(한일 간의 외교마찰) 그것 때문에 일본과의 외교관계를 막아버릴 수는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다만, 문 전 대표는 "부산 소녀상 설치에 대해 일본이 대사와 부산 총영사 소환, 통화스와프 중단 등 전례 없는 고강도 보복조치를 하면서 한국을 사기꾼으로 비난하는 것을 보면 우리에게 밝히지 않은 이면 합의가 있는 것 같은 생각도 든다"고 덧붙였다.

한편, 문 전 대표는 이 자리에서 성 평등 정책도 발표했다.

문 전 대표는 핵심 성 평등 정책으로 "20∼30대 여성들의 노동시장 진입 확대를 위해 블라인드 채용제를 도입하고, 청년고용촉진특별법을 개정해 여성 고용을 확대하겠다"며 "여성이 사회 각 분야에서 고위직으로 승진할 수 있는 사회구조를 만들고, 여성관리직 비율이 높고 여성차별 없는 승진제도를 하는 기업에 국가가 특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문 전 대표는 직업 여성들을 지원하기 위해 "현재 10%에 불과한 국공립어린이집 이용 아동을 임기 내에 40%까지 올리겠다"며 "1∼2학년만 하는 초등학교 돌봄교실도 전 학년으로 확대해 국가가 부모와 함께 아이를 키우겠다"고 말했다.

노동 정책에 대해서도 문 전 대표는 "동일가치노동 동일임금 원칙을 법제화해 비정규직 급여를 정규직의 70∼80%까지 끌어올리고, 최저임금이 1만 원에 이르기까지 인상속도를 높이겠다"고 덧붙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