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야 대선주자 ‘안보 행보’ 강화
입력 2017.02.16 (19:13) 수정 2017.02.16 (22:16)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한 김정남의 피살 사건을 계기로, 안보 문제가 정치권 이슈로 부상하고 있는 가운데 여야 대선주자들도 안보 행보를 강화하며 민심 잡기에 나섰습니다.

남승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는 외교자문그룹인 '국민 아그레망'을 발족하고, 북한의 도발에 대한 국민적 불안감을 해소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문 전 대표는 다만, 안보 문제를 정치적 목적에 이용하는 건 하지 말아야 할 적폐라고 강조했습니다.

안희정 충남지사는 대북 안보와 주변 정세 대응에 국민이 힘을 모아야 하다고 강조했고, 이세돌 9단 등 각계각층의 후원자 15명의 명단을 발표했습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는 군사력에 외교력과 경제력이 뒷받침되는 종합적 안보 개념 도입을 강조하며 자신이 대통령이 되면 국가안보실장부터 뽑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재명 성남시장은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 참석해, 사드 배치는 종합적으로 봤을 때 손실 요소가 많다며, 사드에 대한 부정적 입장을 고수했습니다.

범보수 후보들은 사드 조기 배치를 촉구하며 보수표 결집에 나섰습니다.

바른정당 유승민 의원은 국방 예산으로 사드 포대를 최소한 2개 또는 3개를 도입해야 한다고 강조했고, 남경필 경기지사는 안보증세를 통해 한국형 자주국방을 추진하자고 제안했습니다.

자유한국당 원유철 의원은 김정은 정권의 무력도발을 무력화시키기 위해선 핵 억제력을 갖춰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한편, 국민의당은 주승용 원내대표가 사드 배치 반대 당론 철회를 시사한 반면, 박지원 대표와 정동영 최고의원이 당론 유지를 주장하며 엇박자를 내는 양상입니다.

KBS 뉴스 남승우입니다.
  • 여야 대선주자 ‘안보 행보’ 강화
    • 입력 2017-02-16 19:16:39
    • 수정2017-02-16 22:16:40
    뉴스 7
<앵커 멘트>

북한 김정남의 피살 사건을 계기로, 안보 문제가 정치권 이슈로 부상하고 있는 가운데 여야 대선주자들도 안보 행보를 강화하며 민심 잡기에 나섰습니다.

남승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는 외교자문그룹인 '국민 아그레망'을 발족하고, 북한의 도발에 대한 국민적 불안감을 해소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문 전 대표는 다만, 안보 문제를 정치적 목적에 이용하는 건 하지 말아야 할 적폐라고 강조했습니다.

안희정 충남지사는 대북 안보와 주변 정세 대응에 국민이 힘을 모아야 하다고 강조했고, 이세돌 9단 등 각계각층의 후원자 15명의 명단을 발표했습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는 군사력에 외교력과 경제력이 뒷받침되는 종합적 안보 개념 도입을 강조하며 자신이 대통령이 되면 국가안보실장부터 뽑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재명 성남시장은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 참석해, 사드 배치는 종합적으로 봤을 때 손실 요소가 많다며, 사드에 대한 부정적 입장을 고수했습니다.

범보수 후보들은 사드 조기 배치를 촉구하며 보수표 결집에 나섰습니다.

바른정당 유승민 의원은 국방 예산으로 사드 포대를 최소한 2개 또는 3개를 도입해야 한다고 강조했고, 남경필 경기지사는 안보증세를 통해 한국형 자주국방을 추진하자고 제안했습니다.

자유한국당 원유철 의원은 김정은 정권의 무력도발을 무력화시키기 위해선 핵 억제력을 갖춰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한편, 국민의당은 주승용 원내대표가 사드 배치 반대 당론 철회를 시사한 반면, 박지원 대표와 정동영 최고의원이 당론 유지를 주장하며 엇박자를 내는 양상입니다.

KBS 뉴스 남승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