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민의당 “민주당, 국회 정상화에 적극 나서야”
입력 2017.02.16 (19:58) 수정 2017.02.16 (20:16) 정치
국민의당이 자유한국당의 국회 일정을 보이콧과 관련해 민주당이 국회 운영 정상화에 조속히 나설 것을 촉구했다.

이용호 원내대변인은 16일(오늘) 논평에서 "2월 국회 파행은 민주당 의원이 위원장으로 있는 환노위에서 청문회 안건을 야당 단독으로 처리하면서 한국당에 빌미를 제공했기 때문"이라며 "재벌개혁, 공수처 신설 등 개혁입법이 산적해 있는 만큼 민주당은 결자해지의 자세로 국회운영 정상화에 적극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보이콧의 빌미를 제공한 민주당은 국회보다 대선후보 경선 선거인단 모집에 열중하고 있다"면서 "국정농단과 경제파탄으로 나라 전체가 어려운데도 마음을 이미 대선 콩밭에 빼앗긴 민주당의 모습이 실망스럽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정남 암살사건에도 불구하고 국회는 돌아가야 한다. 민주당도 대선 콩밭에서 서둘러 국회로 돌아오라"라며 "한국당은 몽니를 그만두고 본업에 복귀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 국민의당 “민주당, 국회 정상화에 적극 나서야”
    • 입력 2017-02-16 19:58:26
    • 수정2017-02-16 20:16:26
    정치
국민의당이 자유한국당의 국회 일정을 보이콧과 관련해 민주당이 국회 운영 정상화에 조속히 나설 것을 촉구했다.

이용호 원내대변인은 16일(오늘) 논평에서 "2월 국회 파행은 민주당 의원이 위원장으로 있는 환노위에서 청문회 안건을 야당 단독으로 처리하면서 한국당에 빌미를 제공했기 때문"이라며 "재벌개혁, 공수처 신설 등 개혁입법이 산적해 있는 만큼 민주당은 결자해지의 자세로 국회운영 정상화에 적극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보이콧의 빌미를 제공한 민주당은 국회보다 대선후보 경선 선거인단 모집에 열중하고 있다"면서 "국정농단과 경제파탄으로 나라 전체가 어려운데도 마음을 이미 대선 콩밭에 빼앗긴 민주당의 모습이 실망스럽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정남 암살사건에도 불구하고 국회는 돌아가야 한다. 민주당도 대선 콩밭에서 서둘러 국회로 돌아오라"라며 "한국당은 몽니를 그만두고 본업에 복귀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