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기차 보조금 신청 ‘봇물’…‘밤샘 줄서기’ 진풍경도
입력 2017.02.16 (21:45) 수정 2017.02.16 (21:5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올해 전기차 살 계획 있으시다면 서두르셔야겠습니다.

워낙 수요가 많다보니 벌써부터 보조금 접수가 마감된 자치단체가 서른 곳이 넘습니다.

그 인기를 실감할 만한 현장부터 보여 드리겠습니다.

김진화 기자입니다.

<리포트>

늦은 밤, 시청 복도에 긴 줄이 늘어섰습니다.

돗자리에 담요, 침낭까지 준비하고 밤을 지새웁니다.

아침이 되자 줄은 더 길어졌습니다.

선착순 30대로 제한된 전기차 보조금을 신청하기 위해 70여 명이 줄을 섰습니다.

<인터뷰> 박승원(충북 청주시) : "(전기차를) 타봤더니 주행성능이라든지 퍼포먼스 같은 게 일반 내연기관에 비해서 월등히 우수하더라고요."

이메일로 신청을 받은 세종시와 용인시는 접수 시작과 동시에 마감됐습니다.

<인터뷰> 송석곤(세종시 생활 환경) : "9시에 접수를 시작했는데요. 우리가 접수하는 20대보다 많은 34대가 단 1분 만에 접수됐습니다. 우리도 참 놀랐습니다."

지난달 25일 시작된 자치단체의 전기차 보조금 신청 건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의 4배, 33곳은 이미 접수가 마감됐습니다.

보조금 액수가 늘면서 국비 1,400만 원에다 자치단체의 보조금까지 더하면 지역에 따라 최대 2,600만 원까지 지원을 받을 수 있습니다.

외부에서 전기차를 급하게 충전해야 할 때는 이 급속충전기를 이용하게 되는데요.

올해부터는 충전비용도 44% 인하돼 유지비 부담이 크게 줄었습니다.

지난해까지 국내 보급된 전기차는 만 8백여 대, 올해만 만 4천 대를 추가 보급할 계획입니다.

정부는 전기차 수요가 급증할 경우, 예산을 추가 지원한다는 방침입니다

KBS 뉴스 김진화입니다.
  • 전기차 보조금 신청 ‘봇물’…‘밤샘 줄서기’ 진풍경도
    • 입력 2017-02-16 21:46:30
    • 수정2017-02-16 21:56:39
    뉴스 9
<앵커 멘트>

올해 전기차 살 계획 있으시다면 서두르셔야겠습니다.

워낙 수요가 많다보니 벌써부터 보조금 접수가 마감된 자치단체가 서른 곳이 넘습니다.

그 인기를 실감할 만한 현장부터 보여 드리겠습니다.

김진화 기자입니다.

<리포트>

늦은 밤, 시청 복도에 긴 줄이 늘어섰습니다.

돗자리에 담요, 침낭까지 준비하고 밤을 지새웁니다.

아침이 되자 줄은 더 길어졌습니다.

선착순 30대로 제한된 전기차 보조금을 신청하기 위해 70여 명이 줄을 섰습니다.

<인터뷰> 박승원(충북 청주시) : "(전기차를) 타봤더니 주행성능이라든지 퍼포먼스 같은 게 일반 내연기관에 비해서 월등히 우수하더라고요."

이메일로 신청을 받은 세종시와 용인시는 접수 시작과 동시에 마감됐습니다.

<인터뷰> 송석곤(세종시 생활 환경) : "9시에 접수를 시작했는데요. 우리가 접수하는 20대보다 많은 34대가 단 1분 만에 접수됐습니다. 우리도 참 놀랐습니다."

지난달 25일 시작된 자치단체의 전기차 보조금 신청 건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의 4배, 33곳은 이미 접수가 마감됐습니다.

보조금 액수가 늘면서 국비 1,400만 원에다 자치단체의 보조금까지 더하면 지역에 따라 최대 2,600만 원까지 지원을 받을 수 있습니다.

외부에서 전기차를 급하게 충전해야 할 때는 이 급속충전기를 이용하게 되는데요.

올해부터는 충전비용도 44% 인하돼 유지비 부담이 크게 줄었습니다.

지난해까지 국내 보급된 전기차는 만 8백여 대, 올해만 만 4천 대를 추가 보급할 계획입니다.

정부는 전기차 수요가 급증할 경우, 예산을 추가 지원한다는 방침입니다

KBS 뉴스 김진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