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시중에 풀린 현금 사상 첫 100조 돌파
입력 2017.02.22 (07:48) 수정 2017.02.22 (08:20) 경제
그동안 지속적인 기준금리 인하와 저금리 지속, 유동성 확대공급 등의 영향으로 시중에 풀린 현금이 100조원을 넘어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달 말 현재 화폐발행잔액은 103조5천100억 원으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작년 말보다 6조1천277억원 증가하면서 처음으로 100조원 선을 넘어섰다. 화폐발행잔액은 한국은행이 발행해 시중에 풀린 뒤 한은으로 돌아오지 않고 남아 현재 유통되고 있는 현금의 규모를 말한다.

화폐발행잔액은 통상 매월 1조원 가량씩 늘었지만, 지난달엔 설 자금 방출 등의 영향으로 증가 폭이 컸다. 화폐발행잔액은 2008년 30조원을 넘어선 이래 2010년 40조원, 2012년 50조원, 2013년 60조원을 돌파하는 등 꾸준한 증가세를 유지해왔다.

화폐발행잔액 중 지폐가 101조316억원으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그 중에서도 5만원권이 79조9천720억원으로 전체 잔액의 77%에 달했다. 5만원권은 작년 말 이후 한 달 새 4조1천969억원이나 늘었다. 5만원권은 작년 한 해 동안 발행량이 23조원으로 2009년 발행 후 최대규모를 기록하기도 했다. 1만원권의 잔액은 17조9천645억원으로 한 달 새 1조7천198억원 늘었다.

하지만 돈이 얼마나 잘 도는지를 보여주는 지표들은 여전히 역대 최저 수준에서 맴돌고 있다. 본원통화가 통화량을 얼마나 창출했는지를 보여주는 통화승수(M2/본원통화)는 작년 12월 16.7로 역대 최저 수준까지 떨어졌다. 통화의 유통속도(국내총생산/M2)도 작년 9월 말 현재 0.69로 역대 최저다.
  • 시중에 풀린 현금 사상 첫 100조 돌파
    • 입력 2017-02-22 07:48:33
    • 수정2017-02-22 08:20:00
    경제
그동안 지속적인 기준금리 인하와 저금리 지속, 유동성 확대공급 등의 영향으로 시중에 풀린 현금이 100조원을 넘어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달 말 현재 화폐발행잔액은 103조5천100억 원으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작년 말보다 6조1천277억원 증가하면서 처음으로 100조원 선을 넘어섰다. 화폐발행잔액은 한국은행이 발행해 시중에 풀린 뒤 한은으로 돌아오지 않고 남아 현재 유통되고 있는 현금의 규모를 말한다.

화폐발행잔액은 통상 매월 1조원 가량씩 늘었지만, 지난달엔 설 자금 방출 등의 영향으로 증가 폭이 컸다. 화폐발행잔액은 2008년 30조원을 넘어선 이래 2010년 40조원, 2012년 50조원, 2013년 60조원을 돌파하는 등 꾸준한 증가세를 유지해왔다.

화폐발행잔액 중 지폐가 101조316억원으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그 중에서도 5만원권이 79조9천720억원으로 전체 잔액의 77%에 달했다. 5만원권은 작년 말 이후 한 달 새 4조1천969억원이나 늘었다. 5만원권은 작년 한 해 동안 발행량이 23조원으로 2009년 발행 후 최대규모를 기록하기도 했다. 1만원권의 잔액은 17조9천645억원으로 한 달 새 1조7천198억원 늘었다.

하지만 돈이 얼마나 잘 도는지를 보여주는 지표들은 여전히 역대 최저 수준에서 맴돌고 있다. 본원통화가 통화량을 얼마나 창출했는지를 보여주는 통화승수(M2/본원통화)는 작년 12월 16.7로 역대 최저 수준까지 떨어졌다. 통화의 유통속도(국내총생산/M2)도 작년 9월 말 현재 0.69로 역대 최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