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中, 정직한 사과가 낳은 ‘훈훈한’ 결말
입력 2017.02.22 (09:45) 수정 2017.02.22 (09:56)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토바이를 타고 가다 주차된 차량을 손상 시킨 고등학생이 자신이 가진 돈 전부와 진심 어린 사과 편지를 남겨 차량 주인을 감동시켰습니다.

<리포트>

겨울 방학을 이용해 음식 배달 아르바이트를 하던 천 이판 군.

오토바이로 새벽 배달 일을 하다 도로변에 주차된 차를 들이박고 맙니다.

다치지는 않았지만 차량은 손상을 입은 상태.

한 시간 뒤 현장에 다시 돌아와 차 문에 봉투 하나를 끼워 넣는데요.

자신의 용돈과 아르바이트해서 번 돈 5만원(3백위안) 그리고 사과 편지를 넣은 봉투였습니다.

<인터뷰> 천 이판(고등학생) : "모자라는 수리비는 돈을 벌면 드리려고 차에 남겨진 연락처를 적어 왔습니다."

뒤늦게 이 사실을 알게 된 천 군의 어머니는 차주에게 연락해 수리비를 주겠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차주인은 천 군의 정직성과 책임감에 감동했다며 수리비도 받지 않았고, 오히려 장학금을 천군에게 전달했습니다.
  • 中, 정직한 사과가 낳은 ‘훈훈한’ 결말
    • 입력 2017-02-22 09:48:30
    • 수정2017-02-22 09:56:04
    930뉴스
<앵커 멘트>

오토바이를 타고 가다 주차된 차량을 손상 시킨 고등학생이 자신이 가진 돈 전부와 진심 어린 사과 편지를 남겨 차량 주인을 감동시켰습니다.

<리포트>

겨울 방학을 이용해 음식 배달 아르바이트를 하던 천 이판 군.

오토바이로 새벽 배달 일을 하다 도로변에 주차된 차를 들이박고 맙니다.

다치지는 않았지만 차량은 손상을 입은 상태.

한 시간 뒤 현장에 다시 돌아와 차 문에 봉투 하나를 끼워 넣는데요.

자신의 용돈과 아르바이트해서 번 돈 5만원(3백위안) 그리고 사과 편지를 넣은 봉투였습니다.

<인터뷰> 천 이판(고등학생) : "모자라는 수리비는 돈을 벌면 드리려고 차에 남겨진 연락처를 적어 왔습니다."

뒤늦게 이 사실을 알게 된 천 군의 어머니는 차주에게 연락해 수리비를 주겠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차주인은 천 군의 정직성과 책임감에 감동했다며 수리비도 받지 않았고, 오히려 장학금을 천군에게 전달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